내일부터 4·10 총선 공식 선거 운동 시작…"거야 심판"vs"정권 심판"

  • 정지윤
  • |
  • 입력 2024-03-27 11:29  |  수정 2024-03-27 11:29  |  발행일 2024-03-27
AKR20240327057800001_01_i_org
연합뉴스

4·10 총선 공식 선거운동이 28일 0시부터 시작된다.

국민의힘은 '거야 심판'을, 더불어민주당은 '정권 심판을' 전면에 내걸었다. 총 13일간 선거 레이스가 본격적으로 펼쳐질 예정이다.

27일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4월 10일은 여의도 정치를 끝내는 날, 미래 정치를 시작하는 날"이라고 했다. 또 영등포·마포·용산·동작 등의 불필요한 규제 완화도 함께 약속했다. 서울의 '한강벨트'와 세종을 비롯한 충청권 표심에 호소한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이날 충주에서 열린 선거대책위 회의에서 "국민이 '못 살겠다, 심판하자'라고 말씀하신다. 윤석열 정권이 파탄 낸 민생을 살리고 무너진 민주주의를 재건하겠다"고 했다. 원내 다수당을 1차 목표로 삼은 민주당은 비례 위성정당인 더불어민주연합의 의석을 더해 과반 승리까지 기대하고 있다.

현재 판세는 일단 민주당이 우위를 점하고 있다는 것이 양당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양당 선대위 등에 따르면, 지난 26일 기준 254개 지역구 가운데 승리 가능성이 큰 '우세' 지역으로 국민의힘은 82곳을, 더불어민주당은 110곳을 각각 꼽았다.

각종 여론 조사상 비례대표 정당 지지도에 국민의힘 비례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에 이어 2위를 차지한 조국혁신당의 선전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조국혁신당은 두 자릿수 의석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외에도 거대 양당에 가려 지지율에 탄력을 받고 있지 못하는 개혁신당, 새로운미래, 녹색정의당 등이 막판에 중도·부동층을 얼마나 흡수하며 선전할지도 주목되고 있다.

28일 0시 한동훈 위원장은 서울 송파 가락시장에서, 이재명 대표는 오전 10시 용산역 광장에서 첫 공식 선거운동에 나선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외국인·미성년자·공무원 등 선거운동을 할 수 없는 사람이나 단체를 제외하고 누구든지 선거일 전날(4월 9일)까지 공직선거법에 저촉 되지 않는 방법으로 선거운동이 가능하다.

후보자와 그 배우자, 직계존비속, 후보자와 함께 다니는 선거사무장·선거사무원 등은 후보자 명함을 배부할 수 있다.

또 후보자와 선거사무장, 선거연락소장, 선거사무원 등은 자동차와 확성장치를 이용해 공개 장소에서 연설할 수 있다. 다만,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만 가능하다.

정당 소속 지역구 후보자가 비례대표 정당 및 그 정당 소속 비례대표 후보자를 위한 선거운동을 하는 것은 선거법에 위반된다. 반대로 비례정당 소속 후보자 등이 지역구 정당이나 지역구 정당 후보자를 위한 선거운동을 하는 것도 금지된다.

정지윤기자 yooni@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정지윤 기자

영남일보 정지윤 기자입니다.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정치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