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자력환경공단, '중·저준위 기술 이전 세미나' 성황…방폐물 산업 발전 이바지

  • 송종욱
  • |
  • 입력 2024-05-23 18:00  |  수정 2024-05-26 14:22  |  발행일 2024-05-26
방폐물 산업 생태계 혁신과 관련 업체와 동반 성장주도
중·저준위 방폐물 관리 기술 확산과 산업 발전 선도
2024052601000837700035961
23일 경북 경주시 감포읍 문무대왕과학연구소에서 '중·저준위 방폐물 분야 기술 이전 세미나'에서 정재열 중저준위전략팀장이 중·저준위 방폐물 기술 이전과 관련해 설명하고 있다.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제공>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23일 경북 경주시 감포읍 문무대왕과학연구소에서 '중·저준위 방폐물 기술 이전 세미나'가 성황리에 열렸다.

기술 이전 세미나에서 원자력환경공단은 중·저준위 방폐물 분야 기술 이전 계약을 맺은 협력 업체를 대상으로 첨단 기술을 소개했다.

기술 이전은 원자력환경공단이 계발한 방폐물의 인수 기준, 기체 발생 실증 실험 방법, 방폐물 평가 시스템, 지하수 평가 기술 등 특허 기술 등이다.

이날 세미나는 중·저준위 방폐물 분야 관련 학회와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한국방사선산업학회의 '2024년 방사선 기술 산업 워크숍'의 하나로 진행했다.

코네스코퍼레이션, 고도기술 등 18개 업체와 한국원자력환경복원연구원 관련자 등 산·학·연 전문가 60여 명이 참석했다.

원자력환경공단은 세미나를 통해 방폐물 산업 생태계의 동반성장을 도모하고, 중·저준위 방폐물 관리 기술의 확산과 관련 산업의 발전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도 지속해서 기술 개발과 이전을 통해 방폐물 관리 사업의 발전을 선도할 계획이다.

이성복 중저준위기획실장은 "원자력환경공단이 계발한 최신 기술을 방폐물의 안전하고 효율적인 관리에 크게 이바지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이전을 통해 혁신을 선도하고 각 기관단체와 기업들과 협력이 강화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소형모듈원자로(SMR) 연구소인 문무대왕과학연구소에서 열린 중·저준위 방폐물 기술 이전 세미나는 중·저준위 방폐물 기술 이전 등으로 원자력 산업 발전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송종욱기자 sjw@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송종욱 기자

경주 담당입니다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경제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