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시민단체 의료계 집단휴진에 "실리·명분 모두 잃은 무책임한 행동"

  • 김태강,이윤호
  • |
  • 입력 2024-06-18 14:28  |  수정 2024-06-18 14:30  |  발행일 2024-06-18
2024061801000810900023661
대한의사협회가 집단휴진을 시작한 18일 대구 중구 동성로 2.28공원에서 열린 '시민 생명 위협하는 명분없는 의사 집단휴진 철회와 가짜 의료개혁 무능·불통 정부 규탄 및 시민의 의료주권 찾기 기자회견'에서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와 시민단체 회원들이 정부를 규탄하고있다.이윤호기자 yoonhohi@yeongnam.com
의대 교수 단체와 전국 주요 병원이 집단 휴진에 돌입한 18일 대구지역 시민단체들이 의료계에 즉각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등 24개 대구지역 시민단체는 이날 2·28기념중앙공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제 시민은 무정부 상태로 치닫고 있는 의료대란을 더 이상 용납할 수 없다"며 "시민 생명을 위협하는 명분 없는 의사 집단 휴진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의료계의 총파업을 "실리와 명분 모두 잃은 무책임한 행동"이라며 "몇몇 의대 교수들이 부끄러운 스승이 되지 않기 위해 무기한 휴진을 거론한 것은 그동안 고충을 감내해왔던 환자와 국민건강권을 내팽개친 궤변에 불과하다. 환자를 외면한 의사는 필요없다"고 주장했다.

이날 발언에 나선 조중래 의료연대본부 대구지역지부 경북대병원 분회장은 "대구지역 상급종합병원에서도 18일 집단 휴진에 참여하는 교수들이 있다. 인원은 많지 않지만 환자들의 피해는 크다"며 "의사 수 증원을 반대하는 교수들의 전국적 휴진은 국민의 지지를 받을 수 없고 당장 중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정부도 의료 대란 사태에 큰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정부가 증원된 의사들이 지역·공공·필수 의료를 수행할 수 있는 공공의료 시스템에 대한 언급 없이 민간 주도 의료시장 논리를 더욱 강화했다는 것이다.

이들은 "의대 정원 숫자에만 매몰돼 지금의 사태를 불러온 정부는 공공의사 양성과 복무방안 등 지역·필수·공공의료 확충 방안을 제시해야 한다"며 "4개월 가까이 의료 대란을 버텨온 환자들이 생명을 포기하지 않도록 국민 생명을 구할 것을 윤석열 정부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의료공급을 포함한 의료제도를 결정하는 주체는 국민임을 의정이 망각한다면, 시민은 의료주권이 농락당하고 훼손되고 위협받는 현실을 절대 용답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태강기자 tk11633@yeongnam.com
기자 이미지

김태강 기자

기사 전체보기
기자 이미지

이윤호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