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대구·경산·영천·칠곡 올 첫 폭염주의보

  • 민경석
  • |
  • 입력 2019-05-23   |  발행일 2019-05-23 제6면   |  수정 2019-05-23
작년보다 열흘가량 앞서

23일 대구경북에 올해 첫 폭염특보가 발효됐다. 지난해보다 열흘가량 앞선 기록이다. 22일 대구기상지청은 23일 오전 11시를 기해 대구·경산·영천·칠곡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한다고 밝혔다. 또 남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당분간 맑은 날씨가 이어지면서 24일에는 폭염특보가 경북 내륙지방으로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폭염은 일반적으로 하루 최고기온이 33℃ 이상일 때를 일컫는다. 하루 최고기온이 33℃ 이상이 이틀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면 주의보, 35℃ 이상이 이틀 이상 지속될 것으로 보이면 경보를 발령한다. 올해 국내 첫 폭염특보는 지난 15일 광주에서 발효됐다.

23일 낮 최고기온은 대구·경산·영천·칠곡이 32℃로 예측됐고 24일 예상 최고기온은 대구·칠곡 33℃, 경산 35℃, 영천 34℃다. 대구기상지청 관계자는 “낮 기온이 33℃ 내외로 올라 매우 덥겠다. 다만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 안팎으로 클 전망이니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