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최대 위협국은 中·러 이어 北”

  • 입력 2019-08-15   |  수정 2019-08-15
여론조사서 12% 응답…소폭 증가
86%는 “김정은 신뢰하지 않는다”

미국인들이 중국과 러시아에 이어 북한을 최대 위협국으로 보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여론조사 기관 ‘퓨리서치’가 13일(현지시각) 공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12%는 미래의 최대 위협 국가로 북한을 지목해 중국(24%)과 러시아(24%)에 이어 3위에 올랐다.

이번 조사는 지난 5월13일부터 6월18일까지 미국의 성인 1천503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다.

북한이 최대 위협국이라는 응답은 2007년 8%에서 2014년 7%로 소폭 감소했지만 이번에는 두 자릿수로 올라섰다.

중국을 꼽은 응답자는 2007년 12%, 2014년 19%로 꾸준히 증가했고, 러시아는 2007년 2%에 불과했지만 2014년 23%로 급증했다. 반면 2007년 조사 때 이란을 꼽은 응답자가 24%에 달했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6%로 급감했고, 이라크라는 답변 역시 같은 기간 21%에서 1%로 현저히 감소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세계정세와 관련해 옳은 일을 한다고 얼마나 신뢰하느냐’는 질문에 86%의 응답자가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변했다. 신뢰한다는 답변은 9%에 불과했다. 연합뉴스

정치인기뉴스


  •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