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남대문 시장 찾아 상인들 위로

  • 김상현
  • |
  • 입력 2020-02-12   |  수정 2020-02-12
어묵과 떡, 질병관리본부 직원 위해 홍삼 구입하기도
20200212_남대문시장_방문_및_오찬간담회1
12일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서울 남대문시장 상인들을 위로하기 위해 시장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한 어묵가게에서 어묵을 구입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코로나19'로 타격을 받는 업계에 대한 지원을 주문한 데 이어 12일에는 서울 남대문시장을 찾아 상인들을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시장 내 점포에서 어묵과 떡, 홍삼 등을 온누리상품권으로 구입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어묵 상점에서 "부산 어묵이 유명한데 지금은 장사가 어렵겠다"며 "어느 정도 어려움이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상인은 "(코로나19 사태 전보다) 거의 3분의 1수준으로 준 것 같다. 저만 안되는 게 아니라 다 힘들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최대한 노력하겠다. 힘내고 이겨내자"고 격려한 뒤 어묵 5만원 어치를 샀다.

이어 문 대통령은 시장을 둘러보다 인삼가게에서 홍삼 제품 30박스를 구입했다.

문 대통령이 홍삼의 면연력을 홍보하면 좋겠다는 언급에 인삼가게 주인은 "홍삼과 인삼이 면역력 향상에 도움이 되니까 이런 것으로 코로나바이러스가 어느 정도 억제가 되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질병관리본부에서 고생을 많이 하고 있다"며 주인에게 추천을 부탁했고, 이에 주인은 문 대통령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게 스틱형 홍삼제품을 건냈다. 문 대통령은 "질병관리본부의 모든 직원이 다 먹을 수 있게끔 보내려고 한다"며 30포들이 홍삼 제품을 30박스 구매했다.

이후 문 대통령은 시장 내 한 식당에서 김상조 정책실장, 강민석 대변인, 박영철 서울남대문시장 대표이사, 전영범 남대문시장상인회 회장 등과 간담회를 가졌다.

문 대통령은 "전통시장이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고 하는데 그런 와중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전통시장이 아주 큰 타격을 받고 있다"며 "정부가 금융지원, 재정지원 등 최대한 지원을 할 계획이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들이 하루빨리 과도한 불안감을 떨쳐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 일상활동 특히 경제활동, 소비활동을 활발하게 해주는 것이 근본적인 대책"이라며 "국민들께서 전통시장을 좀더 많이 찾아주시길 바라는 마음으로 방문했는데 남대문시장이 활기를 찾는 데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상현기자 shkim@yeongnam.com

정치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