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산부인과 신생아 감염 RSV바이러스, 호흡기 비말 통해 전파

  • 인터넷뉴스부
  • |
  • 입력 2020-02-13
rsv연합.jpg
사진:연합뉴스
경기도 평택의 한 산부인과와 산후조리원에서 신생아 9명이 호흡기 세포 융합바이러스(RSV)에 감염된 것으로 드러나 보건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13일 평택보건소 등에 따르면 지역 내 한 산부인과를 거쳐 간 신생아 9명이 RSV 감염 판정을 받아 치료를 받고 있다.

지난 7일 평택의 한 산부인과에서 신생아 2명이 호흡기 세포 융합바이러스에 감염돼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해당 신생아들은 지난 1월 말과 2월 초 각각 퇴원해 산모와 함께 인근 산후조리원으로 옮겨졌고 이 과정에서 추가로 7명의 신생아가 감염됐다고 밝혔다.

RSV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콧물과 인후통, 기침, 가래와 심할 경우 천명(쌕쌕거림)과 구토 증상을 보인다.

RSV는 감염된 사람의 분비물이나 직접 접촉 또는 호흡기 비말을 통해 전파된다.

2살 이하 어린이에게 감염되며 폐렴과 발열 등을 일으킨다. 평균 5일의 잠복기를 거쳐 증상이 나타나는데 일부 고위험군을 빼고는 대부분 자연 회복이 가능하다고 보건 당국은 밝혔다.

보건당국은 병원 내·외부에 대해 방역을 하는 한편 RSV 잠복기가 2∼8일 정도인 것을 고려해 추가 감염자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한편, RSV(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 감염증은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에 의한 급성 호흡기 감염증으로 법정 감염병이다.
인터넷뉴스부 ynnews@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