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까지 대구경북 지역 다시 강추위 찾아와

  • 서민지
  • |
  • 입력 2020-02-16   |  발행일 2020-02-17 제6면   |  수정 2020-02-17
noname01
2월 16일 아침, 우리나라 주변 기압계 모식도 대구지방기상청 제공

한동안 따뜻한 봄 날씨를 이어왔던 대구경북 지역에 다시금 '강추위'가 찾아왔다.

16일 대구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부터 북서쪽에서 빠르게 남하한 찬 공기로 인해, 급격히 낮기온이 떨어져, 19일까지 추위가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17일부턴 기온이 영하권에 머무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이고,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17일 오후까지 경북서부·북부 일부 내륙엔 5㎜ 내외의 강수량과, 1㎝ 내외의 적설량이, 18일 오전까지 울릉도·독도 지역엔 20~40㎜의 강수량과 10~30㎝의 적설량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 밖의 경북 내륙 역시 눈이 날릴 수 있다.

17일 대구경북지역 예상 최저기온은 -5℃~0, 최고기온은 -2~3로, 평년기온보다 낮다. 18일 예상 최저기온은 대구 -1.1℃, 안동 -4.9℃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18일까지 경북지역 높은 산지와 경북동해안을 중심으로, 시속 35~60㎞의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되며, 18일까지 전 해상에서도 시속 35~65㎞의 바람과 3~6m의 물결이 일 것으로 대구기상청은 내다봤다. 16일 오전 9시, 경북 울진평지와 경주, 포항, 영덕 지역엔 강풍주의보가, 동해 남부 남쪽 먼 바다엔 풍랑주의보가 발표된 상태다.
한편 20일부터 북쪽으로부터 유입되는 찬 공기의 강도가 약해지면서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은 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대구기상청 관계자는 "평년보다 따뜻한 기온 분포를 보이다 갑자기 기온이 급격히 떨어진탓에 체감 추위는 더 크다. 건강관리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서민지기자 mjs858@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