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식 예비후보, "신천지 교인 명단 즉각 공개하라"

  • 진식
  • |
  • 입력 2020-02-25   |  수정 2020-02-25
[4·15 총선 프리즘]
이상식

더불어민주당 이상식 예비후보(대구 수성구을)가 25일 '코로나 19' 사태와 관련, "신천지 교인 명단을 즉각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이 예비후보는 "대구경북 확진자의 거의 전부, 전국 확진자의 대부분이 신천지 교회와 관련이 있다. 서울시와 경기도는 신천지와 관련된 대부분의 시설에 대한 폐쇄조치를 강행했다. 그런데 웬일인지 대구시는 신천지 교회에 대해 미온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그는 "종교의 자유는 보장돼야 하지만, 신천지 교회는 시민의 안전에 현존하고 명백한 위험이 되고 있다. 시민의 안전과 생명은 신천지 교인들의 프라이버시보다 우선해야 한다"고 했다.

이 예비후보는 "대구시는 시민들의 건강 및 안전과 관계된 기관과 신천지 교회 신자의 명단을 즉각 공개해야 한다. 교육청, 경찰청, 소방방재본부 등 시민이 믿고 의지해야 하는 기관들은 구성원 중에 신천지 교인이 있는지 확인하고 강제 검진토록 해 시민들이 공무원을 믿고 의지할 수 있게 깨끗한 손(Clean Hand)를 갖추기 바란다"고 했다.
진식기자 jins@yeongnam.com

정치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