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대식 예비후보, "대구시 공무원 믿고 단합된 힘 보여주자"

  • 진식
  • |
  • 입력 2020-02-25   |  수정 2020-02-25
[4·15 총선 프리즘]
강대식2.

미래통합당 강대식 예비후보(대구 동구을)가 25일 '코로나 19' 사태와 관련, "대구시 공무원을 믿고 시민의 단합된 힘을 보여주자"고 제안했다.

강 예비후보는 "코로나 19 사태가 급속도로 확산하면서 시민들의 불안감도 바이러스처럼 번지고 있다. 이로 인해 '대한민국 방역 체계에 구멍이 뚫린 것이 아니냐'는 우려와 원성의 목소리가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고 있다"며 이같은 제안을 내놨다.

그는 "코로나 19 사태는 보건당국이나 공직자들의 힘만으로 차단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며 "온 국민이 단합된 힘으로 똘똘 뭉쳐 슬기롭게 이번 사태를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예비후보는 "지금은 온 국민이 대구시를 비롯한 대한민국 방역 시스템을 믿고 협조해 코로나 19의 기세를 꺾어야 한다"며 "국민들은 보건당국과 지자체 공무원들에게 따뜻한 응원과 격려의 말로 힘을 북돋아 주고 정부는 의료진과 공무원들에게 방역 물품을 신속하게 지원해야 한다"고 했다.
진식기자 jins@yeongnam.com

정치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