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계명대 의대생 1명, 코로나19 확진 판정...달서구 동산병원서 임상 실습

  • 강승규
  • |
  • 입력 2020-05-29   |  수정 2020-05-29
201908271514312320007213_0.jpg
계명대 동산병원(영남일보 DB)

 대구 계명대 의대생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대구시와 계명대 등에 따르면 계명대 의과대 3학년인 A씨가 이날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확진으로 판명됐다. 이 학생은 달서구 계명대 동산병원에서 임상 실습을 받았으며, 전날 병원 건물에 들어가려다 열화상 카메라에 발열이 포착돼 검사를 받았다.


 계명대 대부분 학생들은 온라인 수업에 참여하고 있지만, 의과대 학생은 실습 등을 위해 병원에 출입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 대학 다른 전공 학생 1명도 코로나19 증세를 보여 검사가 진행 중에 있다.


 대구시와 보건당국은 확진 학생의 감염 경로와 접촉자를 파악하고자 역학조사에 들어갔다.
 대구시 관계자는 "이 확진자는 30일 대구시 코로나19 통계에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며 "동선 등은 파악되는대로 공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강승규기자 kang@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