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동시, 내년도 본예산 1조 2천550억 원 편성, 글로벌 경제둔화, 경제여건 불확실성 확대에도 1조원 예산

    • 이두영
    • |
    • 입력 2020-11-19   |  수정 2020-11-19


    경북 안동시가 내년도 본예산을 올해 보다 0.4%50억원) 증가(한 1조2천550억 원으로 편성하고, 오는 20일 시의회로 제출한다. 본예산 1조 원은 지난 2017년부터 5년 연속이다.

    회계별 규모는 일반회계가 1조1천135억 원으로 올해 보다 0.2%(27억 원) 늘어나 올해와 같이 본예산 일반회계 1조 원을 안정적으로 유지했다.

    특별회계는 1천415억 원으로 1.7%(23억 원) 증가했다. 상·하수도 공기업 특별회계가 990억 원으로 20억 원이 불었고, 수질개선사업 등 13개 기타특별회계도 총 425억 원으로 올해 보다 3억 원이 늘었다.

    일반회계 세입은 지방세 및 세외수입이 55억 원 정도 늘었고, 국·도비보조금은 83억 원 가량이 늘었다. 순세계잉여금도 43억 원이 증가한 반면, 지방교부세는 154억 원 가량이 줄었다.

    주요 분야별 일반회계 세출예산은 △사회복지 3천226억 원(28.9%) △농림해양수산 1천647억 원(14.8%) △문화 및 관광 1천499억 원(13.4%) △국토 및 지역개발 705억 원(6.4%) △환경 625억 원(5.6%) △교통 및 물류 555억 원(4.9%) △산업·중소기업 506억 원(4.6%) 등이다. 내년도 예산에서 기초연금과 보육료 지원 등 사회복지분야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안동시 관계자는 "한정된 재원으로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계속·마무리사업 위주로 편성하고, 신규 사업은 지역경제회복, 안동 대도약을 위한 사업 위주로 투자우선순위에 따라 편성했다"며 "향후 예산에 편성된 사업들이 소기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두영기자 victory@yeongnam.com

    경북지역인기뉴스


  • 영남일보TV

    더보기





  •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