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脫원전정책 수정 불가피…"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해야"

  • 송종욱
  • |
  • 입력 2021-11-02 17:17   |  수정 2021-11-02 17:20

경북 동해안에서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 재개와 월성원전 2~4호기 설계 수명 연장이 현안 사업으로 뜨겁게 달궈지고 있다. 최근 열린 국정감사에서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2050년 넷 제로(Net Zero)'를 위해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언급해 불길이 번졌다. 이들 사업은 문재인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에 배치되는 것으로 내년 대선과 맞물리면서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 변화가 예고된다. 


지난달 12일 신한울원전 3·4호기 국민 서명 운동이 100만 명을 돌파하면서 건설 재개를 바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내년 2월에는 장유덕 울진군의회 원전특별위원장 등이 청구한 신한울 3·4호기 건설 관련 헌법소원 심판도 긍정적으로 판결이 나올 전망이다. 여기에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올해 2월 신한울 3·4호기 공사 계획 인가를 2023년 12월까지 연장해 건설 재개의 길을 터놓았다.


결국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여부 최종 결정은 다음 정권으로 미뤄졌다.장유덕 위원장은 “조만간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위한 정책 토론 및 정부 에너지 정책 변화를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열 계획”이라고 말했다.


월성 2~4호기의 설계수명 연장도 추진되고 있다. 월성 2·3·4호기는 2026·2027·2029년 설계 수명이 완료된다. 동경주지역(감포읍, 양북면·문무대왕면) 읍·면 발전협의회는 원전 생태계 복원, 지역발전을 위해 원전 수명 연장을 지역 현안 사업으로 추진 중이다.


최덕규 경주시의회 국책사업추진 및 원전특별위원장은 “원전 설계 수명 연장은 경북 경주뿐만 아니라 울진·고리·울주·영광군 등 원전이 소재한 5개 지자체와 의회의 공동 현안 사항으로 협의체 구성 등을 통해 원전 수명 연장을 반드시 끌어내겠다”고 강조했다.


송종욱기자 sjw@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경제인기뉴스

영남일보TV


  • Remember!

    대구 경북 디아스포라

    더보기

    대구 경북 아픈역사의 현장

    더보기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