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성군의회, 확진자 발생으로 '셧다운'...정례회 연기

  • 강승규
  • |
  • 입력 2021-11-28   |  발행일 2021-11-29 제8면   |  수정 2021-11-29 09:02

 대구 달성군의회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셧다운'됐다.


 28일 달성군과 대구시 방역당국에 따르면 27~28일 이틀동안 군의회 의원 2명과 사무국 직원 1명, 달성군청 건설도시국 직원 1명 등 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달성군청 직원은 수성구 확진자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달성군의회는 29일부터 진행될 예정인 2022년 예산안과 조례안 심사를 위한 정례회를 1주일 휴회하기로 결정했다. 달성군의회 사상 초유의 일이다.


 군의회 의원은 모두 10명. 확진된 2명을 제외한 나머지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백신 접종도 완료한 상태였다. 달성군의회는 선제적 방역을 위해 나머지 8명에 대해 △ 의회 출입 금지 △ 주민접촉 금지 △ 자가 격리를 결정했다.


 또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의회 사무국 직원 2명 등 10명은 내달 1일과 5일 두차례에 걸쳐 진단검사를 통해 음성 판정이 나오면 군의회를 출입할 수 있도록 했다.


 하중환 달성군의회 부의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정례회를 일주일 미루기로 했다"라며 "정례회는 휴회되지만 예산안과 조례안 심사가 원활히 될 수 있도록 집에서 관련 자료를 꼼꼼히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달성군보건소 관계자는 "군의회와 군청사에 긴급 소독을 실시했다. 현재로선 추가 확진자가 없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다만, 군의회를 출입 했거나, 관련 증상이 있다면 조속한 시일안에 검사를 받아 달라"고 당부했다.
 강승규기자 kang@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