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뉴스- 스마트폰 세상보기] 섬여행의 익숙한 코스 '갈매기 먹이주기' 어떻게 생각하세요?

  • 최미애
  • |
  • 입력 2022-06-07   |  발행일 2022-06-15 제12면   |  수정 2022-06-08 08:10
2022060701000190900007071.jpg
이복숙씨가 독도에서 갈매기에게 먹이를 주고 있다. 이복숙씨 제공
코로나 장기화로 비대면이 일상이 되자 많은 이들이 방역수칙에 대한 스트레스와 누적 피로감을 호소하고 있다. 그렇다고 집안에만 갇혀 있을 수도 없는 노릇이다. 최근 실외에선 마스크를 벗을 수 있게 됐지만 높아진 피로도 만큼 여행이나 야외활동에 대한 욕구도 높아졌다.

이복숙(68·대구시 수성구)씨는 최근 친구들과 독도 여행을 다녀왔다. 독도 여행은 이런 시기에 누적된 스트레스를 확 날려 버린 계기가 되었다. 여행이란 재미를 더할 체험도 있다면 금상첨화다. 섬 여행에선 갈매기들에게 먹이 주기 체험을 빼놓을 수 없다. 사람들이 주는 먹이를 먹기 위해 날아드는 갈매기 떼는 장관을 이룬다. 갈매기가 쏜살같이 날아와서 먹이를 낚아채 가는 모습은 감탄이 절로 나온다. 예전에는 배를 탈 때 준비물로 새우깡 한 봉지는 필수였다.

갈매기 먹이 주기를 반대하는 의견도 만만찮다. 갈매기의 야생 본능 즉 자연에서 스스로 살아가는 능력이 줄어들 수도 있다는 것이다. 사람이 주는 과자를 받아먹으면 영양분을 골고루 섭취하지 못해 갈매기의 건강에 해롭고, 배설물이 미관을 해친다는 이유다. 반면에 인간과 동물이 교감할 좋은 기회로 여기는 사람도 있다. 섬 여행을 하는 사람들에게 갈매기 먹이 주기 체험은 익숙한 코스다. 최근에는 해산물 향이 나는 과자보다는 멸치나 새우 등을 준비해서 먹이 체험을 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김점순 시민기자 coffee-33@hanmail.net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 받았습니다>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시민기자인기뉴스

영남일보TV

  • Remember!

    대구 경북 디아스포라

    더보기

    대구 경북 아픈역사의 현장

    더보기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