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시설·장비 업그레이드... 무대~객석 3~5m에 불과…화려한 3D 그래픽 실감 더해

  • 손병현
  • |
  • 입력 2022-08-11   |  발행일 2022-08-11 제3면   |  수정 2022-08-11 07:04
■ 11일~15일 실경뮤지컬 왕의 나라 '삼태사와 병산전투'

KakaoTalk_20220809_235323597
실경뮤지컬 왕의 나라 '삼태사와 병산전투' 공연장의 객석이 최대 1천명 수용 규모로 늘어났다.

경북 안동민속촌 성곽에서 11일부터 닷새간 펼쳐지는 실경뮤지컬 왕의나라 '삼태사와 병산전투'는 더욱 안전하고 수준 높은 공연이 될 전망이다. 공연 시설과 장비가 대폭 업그레이드됐기 때문이다.

왕의 나라 공연이 펼쳐지는 안동민속촌 성곽은 길이 44m에 높이가 10m이며, 공연장과 관람석 규모는 2천600여㎡(800여 평)에 달한다. 이처럼 대규모 공연장이지만 무대와 관람석 간 거리는 불과 3~5m에 불과해 객석 어디에서도 무대가 한눈에 들어온다.

특히 국내 야외뮤지컬 공연 최초로 선보인 3D 비디오 매핑 기술은 화려한 색채와 우수한 그래픽으로 웅장한 성곽 배경을 실시간으로 바꿔 주는 등 뮤지컬을 더욱 실감 나게 해준다. 음향장비도 대폭 업그레이드됐다.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을 3D 비디오 매핑에는 높은 밝기(4만 안시)를 자랑하는 비디오 프로젝트가 투입된 가운데 업계 최고로 꼽히는 세계적 명성의 프랑스 라 메종 프로덕션이 함께했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 거리두기로 인해 공연 당 관객 수를 최대 500명으로 제한했지만, 거리두기가 해제된 올해는 최대 1천명의 관객을 수용할 수 있는 객석으로 꾸몄다. 하지만 관객의 안전을 위해 매 공연 700명으로 관람인원을 제한하고 관람석 시설을 대폭 보강했다.

지난해 공연 중 장대비가 내리면서 공연장 주변 배수가 원활하지 못해 아쉬움을 줬던 공연장 주변 환경도 크게 개선됐다. 배우들이 의상을 갈아입는 무대 뒤 공간과 이동 동선에 배수로가 설치되고 비포장이던 바닥 면도 깔끔하게 포장됐다.

김경진 〈사〉극단 맥 총괄기술감독은 "관람석 시설과 장비 보강으로 더욱 실감 나고 박진감 넘치는 공연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관객 안전을 위해 객석 곳곳에 안전요원을 배치하는 등 안전하고 편안한 관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글·사진=손병현기자 why@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문화인기뉴스

영남일보TV

  • Remember!

    대구 경북 디아스포라

    더보기

    대구 경북 아픈역사의 현장

    더보기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