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군, ‘한티가는 길’ 한국 가톨릭 대표 성지로 조성한다

  • 마준영
  • |
  • 입력 2022-09-25 14:42  |  수정 2022-11-20 13:56  |  발행일 2022-09-25 제0면
2022092501000727400031461
지난 23일 김재욱(왼쪽) 칠곡군수와 조환길(타대오) 대주교와 간담회를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칠곡군 제공>

경북 칠곡군이 천주교 순례길 '한티가는길'에 호국 도시 이미지에 평화를 덧입혀 한국 가톨릭 대표 성지로 조성한다.

김재욱 칠곡군수는 지난 23일 천주교대구대교구장 조환길(타대오) 대주교와 한티가는길 활성화 간담회를 가졌다.

한티가는길은 칠곡 왜관읍 가실성당에서 동명면 순교 성지까지 45.6㎞ 이어지는 구간으로 조선말 박해를 피해 전국에서 모여든 천주교인이 오고 갔던 길을 순례길로 조성했다.

앞으로 칠곡군과 천주교대구대교는 △순례길 정비 △구간별 쉼터 마련 △동명성당 및 지천면 창평리 숙박 시설 조성 등의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 오는 10월 천주교인을 대상으로 2박 3일 일정으로 한티가는길 전 구간 걷기 행사를 연다.

뿐만 아니라 일반인과 천주교인이 함께하는 걷기 체험과 토크 콘서트를 개최하는 등 한티가는길 내실화에 나선다.

김재욱 칠곡군수는 "6·25 전쟁 당시 다부동 전투로 인해 칠곡군은 과거 지향적인 '호국의 도시' 이미지가 형성됐다"며 "천주교인이 평화를 갈망하며 걸었던 한티가는길을 통해 칠곡군이 미래지향적인 '평화의 도시'로도 알려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전국의 천주교인이 한티 성지를 찾는다면 추후에 자연스럽게 일반 관광객의 방문도 이어질 것"이라며 "칠곡에서 가톨릭 관련 문화행사와 축제는 물론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전국 규모의 미사 개최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환길 대주교는 "한티가는길은 한국 가톨릭 역사에 있어 큰 의미를 차지하는 성지"라며 "전국 성당에 한티 성지를 알리는 등 칠곡군과 함께 가톨릭을 대표하는 성지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티가는길은 '그대 어디로 가는가'를 주제로 △돌아보는 길(1구간) △비우는 길(2구간) △뉘우치는 길(3구간) △용서의 길(4구간) △사랑의 길(5구간) 등 다섯 구간으로 조성돼 있다. 특히 순교자들의 정신이 오롯이 남아있어 천주교인이 종교적 성찰과 건강을 위해 즐겨 찾고 있다.

마준영기자 mj3407@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동정인기뉴스

영남일보TV

  • Remember!

    대구 경북 디아스포라

    더보기

    대구 경북 아픈역사의 현장

    더보기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