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군 "고속道·신공항 교통망 등 연계 군사작전 최적화"…민·군 복합타운 부지 제공·부대 진입로 건설 제안

  • 마창훈
  • |
  • 입력 2022-11-24 07:02  |  수정 2022-11-24 07:06  |  발행일 2022-11-24 제3면
[경북 '대구 군부대' 유치 경쟁]
4-01.jpg
지난달 10일부터 시작된 대구 군부대 유치 신청과 관련한 주민설명회에서 오정재 의성군 공항과장이 군부대 유치의 필요성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의성군 제공
의성군은 공항신도시 조성에 이어 제2작전사령부 등 대구를 근거로 하는 군부대 유치에 성공한다면 대규모 인구 유입을 통한 지방소멸 위기 극복은 물론 산업의 다변화 도모 등을 통해 지역을 획기적으로 탈바꿈할 수 있는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966년 23만여 명에 이르렀던 의성 인구는 저출산·고령화·도시화 등의 영향으로 2022년 현재 5만여 명으로 급감했다. 이에 의성군은 군사시설 통합 유치에 나서면서 △민·군 상생복합타운 조성 부지 제공(60만㎡) △부대 진입도로(6차로) 건설 지원 등 파격적 인센티브를 제안했다. 특히 민·군 상생복합타운과 미군 부대의 경우 교육·교통·주거·의료 등 생활 인프라를 갖춘 의성읍 일대로 계획하는 등 대구시의 구상에 최적화한 장소로 보고 있다.

주민과 군이 상생하는 협력방안도 모색하고 있다. 가장 먼저 군의 사기 진작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위해 △면회객 할인(숙박업소 등) △외출 장병과 신병 대상 지역 상품권 지원 △군부대 장병 대상 할인제공 등을 검토 중이며, 다양한 민·군 화합 프로그램도 개발할 계획이다.

한강 이남을 책임지는 제2작전사령부와 경북의 핵심인 50사단은 군 작전상 최적화한 교통망 구축이 상당히 중요하다. 유치 후보지인 의성읍과 봉양면 일원은 경북의 중심인 데다 중앙고속도로(의성IC)와 연계할 예정인 통합신공항 광역교통망(서대구IC~신공항~의성, 읍내JC~의성IC)과 인접해 있다. 이들 도로는 4차로에서 6차로로 확장된다. 주요 도시 간 거리는 서울 264㎞, 부산 186㎞, 대구 73.5㎞ 등이다. 이전 신청지를 전국 단위로 살펴봐도 중앙에 있는 셈이다.

이와 함께 의성군은 신청지의 평균 표고·경사·공간활용도 등을 위치·경제적 측면, 개발 용이성 측면 등으로 따졌을 때도 최적화한 입지로 판단하고 있다. 실제로 의성읍(6㎞)과 신공항역(12㎞)을 연결하는 구간의 중앙에 위치해 있지만, 낮은 지가와 사업 착수 시 편입 가구 수가 적은 점 등에서 개발 편의성을 충분히 갖췄다.

군부대 이전에 따라 발생 가능한 민원에 대한 갈등관리 강화 계획도 검토 중이다. 예상되는 문제는 △생활환경 저해(소음·진동·분진 유발) △교통혼잡 △사고 우려 △소음 △군사시설보호구역·비행안전구역 설정으로 주민 재산권 제약 등이다. 하지만 의성군은 분쟁이나 갈등으로 인한 사업 지연을 최소화하기 위한 전담 창구를 운영한다. 갈등 해결의 노하우도 있다. 통합신공항 유치 찬반투표에서 90.36%라는 압도적인 찬성률(투표 참여율 88.68%)로 성공한 것이 좋은 예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대구시 군사시설 통합 이전과 관련해 모든 역량을 집중해 인구 유입과 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강한 유치 의사를 보였다.

마창훈기자 topgun@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 Remember!

    대구 경북 디아스포라

    더보기

    대구 경북 아픈역사의 현장

    더보기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