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권 최대 명산 '팔공산 국립공원' 지정 이르면 6월쯤 판가름

  • 오주석
  • |
  • 입력 2023-01-17 18:14  |  수정 2023-01-17 18:49  |  발행일 2023-01-18 제1면
일부 사유지 주민들 반대 여전, 설득 관건
2023011701000564500022841
대구시청 산격청사에 마련된 팔공산 국립공원 계획(안) 공람장에서 한 시민이 인적 사항을 기록하고 있다. 오주석 기자.

영남권 최대 명산 팔공산의 국립공원 지정이 이르면 6월쯤 판가름 날 전망이다. 국립공원 지정을 위한 공원계획안 초안 열람이 순차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대구시와 경북도는 주민공청회를 거쳐 곧장 국립공원위원회에 상정을 건의해, 늦어도 6월까지 결정토록 한다는 목표다. 전국에서 23번째 국립공원이 탄생한다.

◆국립공원 계획안 마침내 '공개'
대구시는 지난 16일부터 대구시 산격청사에 별도의 공간을 마련하고, 환경부의 팔공산 국립공원계획 초안을 공개하고 있다. 열람대상은 1차적으로 동구주민이다. 초안은 동구지역 팔공산 부지를 크게 △공원자연보존지구 △자연환경지구 △마을지구 △마을문화유산지구 △마을(집단시설지구) 등 5가지 범례로 나눠 국립공원에 편입될 토지의 위치와 경계, 규모 등을 상세하게 구분했다. 구체적으로 편의시설이 밀집한 팔공산 동화지구와 파계지구는 집단시설지구로 묶고 대구를 대표하는 사찰인 동화사, 부인사와 파계골 등은 마을문화유산 지구로 분류했다

국립공원계획 초안을 확인하러 온 이상덕(70세·대구 동구 신암동)씨는 "내 땅이 국립공원 어디에 포함되는지 열람하러 왔다"며 "국립공원으로 변경되면 보상이나 수용 등이 어떻게 진행되는지도 함께 안내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팔공산국립공원반대위원회
팔공산국립공원반대위원회 관계자들이 지난 13일 대구 동구 파군재삼거리에서 상여복을 입고 일대를 행진하고 있다. 오주석 기자.

◆국립공원 승격 두고 주민 반대 여전
10여년간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을 반대해 온 일부 주민과의 마찰은 여전히 숙제로 남아있다. 대구와 경북은 팔공산 국립공원 지정을 위해 2012년부터 10차례 이상 토론회와 용역을 추진하며 국립공원 승격을 타진했지만, 토지 소유자와 이해 관계자들의 반대에 막혀 번번이 무산됐다. 이들은 팔공산이 국립공원으로 승격하면 상수도보호구역, 그린벨트, 자연공원법, 고도제한 등 각종 규제가 더욱 엄격해질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지난 13일 대구 동구 파군재삼거리에선 팔공산 국립공원을 반대하기 위한 집회가 열리기도 했다. 집회에 참석한 박승규 팔공산국립공원반대위원은 " 이 지역의 주민과 소유주가 팔공산의 주인인 만큼 조금 늦더라도 우리의 의사를 관계기관에 분명히 밝힐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대구 사전설명회 30일 ·주민공청회 2월6일
대구시와 환경부는 오는 30일 팔공산 동화지구에 위치한 대구시민안전테마파크에서의 주민 사전설명회에 이어 다음달 6일 아양아트홀에서 대구지역 공청회를 개최한다. 대구시는 공원내 소유주 2천300여 명에게 팔공산 국립공원 지정 및 공원 계획안을 설명하는 안내문을 우편 발송했다. 대구시는 다음달 9일까지 주민 열람 및 의견서 접수를 완료하고, 관련 내용을 종합한 뒤 환경부에 검토 결과를 통보한다.
오주석기자 farbrother@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오주석 기자

영남일보 오주석 기자입니다. 경북경찰청과 경북도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