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스위스 바젤대와 창업생태계 조성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박차

  • 마창성
  • |
  • 입력 2023-10-17 16:39  |  수정 2023-10-18 09:23  |  발행일 2023-10-17
포항시와 포항시의회, 바젤대 혁신센터 업무 협약식 개최
혁신 거점 마련해 연구진·창업기업 상호교류 및 기술이전, 공동연구 추진
2023101701000496800021321
17일 포항시청에서 열린 포항시·포항시의회, 바젤대·한동대간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이동영 한동대 법인사업단장, 슈나이더 바젤대 혁신센터장, 이강덕 포항시장, 백인규 포항시의회 의장(사진 왼쪽부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가 스위스 바젤대와 업무협약을 맺고 기업혁신파크및 창업생태계 조성에 나선다.

포항시와 포항시의회는 17일 시청내 회의실에서 스위스 바젤대학교 혁신센터 및 한동대학교와 기업혁신파크 및 창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해 백인규 포항시의회 의장, 슈나이더 바젤대학교 혁신센터장, 이동영 한동대 법인사업단장 등이 참석했다.

주요 협약내용으로는 △포항시 및 바젤대 혁신센터에 협력 거점 마련 △두 지역 간 연구진, 창업기업의 상호교류 확대 △기술이전, 공동연구 및 학술 행사 추진 △스타트업 허브 액셀러레이션 프로그램 공동 운영 등이다.

시는 지난 8월 선진국 혁신사례 벤치마킹 및 스위스와의 국제 교류를 위해 바젤시를 방문했고, 바젤대와 상호협력을 논의한 결과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이번에 협약을 맺은 바젤대는 스위스 바젤슈타트 주 바젤에 위치한 스위스에서 가장 오래된 명문 공립 종합대학교로 바이오기업, 이노베이션파크 등 바젤 소재 산학연 협력 네트워크의 중심 기관이다.

대학이 위치한 바젤슈타트 주는 글로벌 제약기업인 노바티스, 로슈의 본사와 70여 개 생명과학 기업, 200개 이상의 연구기관이 밀집한 유럽 최대의 바이오 클러스터로 스위스의 지방정부와 기업, 대학이 함께 운영하는 혁신 플랫폼의 한 곳인 바젤 이노베이션파크가 있다.

포항은 2차전지, 바이오, 수소연료전지 등 유수한 신산업 기업들이 입주해 있고, 포스텍, 한동대 등 우수한 대학교와 3·4세대 방사광가속기 등 뛰어난 인프라를 보유한 도시라는 점에서 스위스 바젤과 유사점이 많다.

또 지방대학을 거점으로 민간기업과 지방정부가 주도하는 산학연융합형 기업도시개발 사업으로 '스위스 이노베이션파크'와 유사한 기업혁신파크 선도사업을 유치 중이다.

시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기업혁신파크의 글로벌 협력체계를 구축해 지역의 기업, 스타트업들이 세계로 진출할 기회를 확대하는 한편 세계적인 바이오 도시인 바젤시와 바이오·의료 분야 교류를 통해 포항시의 바이오 창업생태계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부존자원의 부족 등 우리나라와 비슷한 지리적 한계를 우수 인재 양성과 기술 투자를 통해 극복하고 혁신을 이룬 스위스의 선진 모델을 포항에 적용함으로써 기업혁신파크의 성공적인 유치와 바이오 보국 실현을 달성해 글로벌 도시로 발돋움하겠다"고 말했다.

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마창성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