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대구 도심 군부대 이전 급물살…市·국방부·정치권, 국회서 당정협의회

  • 민경석
  • |
  • 입력 2023-11-30 17:46  |  수정 2023-11-30 18:05  |  발행일 2023-12-01
다음달 4일 국회서 협의회
업무협약 연내 체결할 듯
clip20231130150636
육군 제50보병사단 정문. 영남일보DB

대구시와 국방부, 정치권이 '도심 군부대 이전'을 위해 당정협의회를 열고 머리를 맞댄다. 국방부와 대구시의 군부대 통합 이전을 위한 민-군 상생 업무협약도 조만간 체결될 전망이다. 대구 도심에 산재한 군부대를 옮기는 사업이 본격화되는 것이다.


30일 지역 정치권 등에 따르면 다음 달 4일 국회에서 '도심 군부대 이전을 위한 당정협의회'가 열린다. 이 자리에는 국민의힘 주호영(대구 수성구갑) 의원을 비롯해 부대 이전을 희망하는 군위군과 경북 상주시, 영천시, 의성군, 칠곡군에 지역구를 둔 국회의원도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정장수 대구시 경제부시장과 윤영대 군사시설이전 특보 등 대구시 관계자, 김선호 국방부 차관 등 국방부 관계자도 참석한다.


회의는 대구시의 군부대 이전 안건 보고 이후 관련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로 진행된다. 또 업무협약 체결 시점 등에 대한 논의가 주로 나올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대구시와 국방부는 이종섭 전 장관 재임 시기에 업무협약을 체결키로 했으나 개각을 통해 신원식 장관으로 교체되고, 대구시가 군부대 이전지를 군위군으로 한정하는 취지의 입장을 밝히는 등 여러 변수가 맞물리면서 미뤄졌다. 국방부는 군위를 제외한 유치 희망 지자체가 반발하자, 갈등 해소를 강조하며 업무협약을 보류했다.


당시 홍준표 대구시장은 대구경북(TK) 신공항 화물터미널 배치를 두고 의성군과 갈등이 이어지자 "군부대 이전 후보지는 대구시가 통제할 수 있는 지역으로 갈 수밖에 없게 됐다"며 강경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홍 시장이 최근 "군부대 이전 문제는 합참(합동참모본부)에서 작전성 검토를 하고, 우리(대구시)는 사업성 검토를 해서 합참과 협의한 뒤 다시 정할 수 있다"며 다소 누그러든 입장을 밝히자, 이전 논의가 다시 급물살을 탔다.


대구시는 이날 협의회에서 업무 협약 체결 시점을 확정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윤영대 대구시 군사시설이전 특보는 "군위를 우선 검토한다는 입장에 변화가 있었고, 이와 관련해 국방부와 협의를 해왔다"며 "이런 부분에 대해 다시 한 번 논의하고, 올해 중 MOU(업무협약)를 체결할 수 있도록 대략적인 일정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민경석 기자

민경석 기자입니다.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