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대구권 1단계 광역철도(구미~대구~경산) 올해 내 개통

  • 구경모
  • |
  • 입력 2024-02-02 11:53  |  수정 2024-02-02 11:53  |  발행일 2024-02-02
7월 사전 점검 8월 영업시운전 거쳐 12월 말 개통



대구권광역철도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는 2일 "지방권의 첫 광역철도인 대구권 1단계 광역철도(구미~대구~경산)를 올해 내 차질없이 개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 25일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여섯 번째 민생토론회에서 발표한 '교통 분야 3대 혁신 전략'의 일환이다. 대구권 광역철도가 개통되면 현재 구미~대구~경산 구간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출퇴근 시간이 편리해지고 교통비 부담도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부는 이 구간에 출퇴근 시간대 15분 간격으로 전동차를 투입할 예정이다. 현재는 평균 1시간 간격으로 1대가 투입되고 있다.

특히, 경북 구미와 서대구, 동대구, 경산을 잇는 '광역권 노선'과 대구, 경북의 광역환승제도까지 연계되면 보다 저렴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또 서울과 같이 광역철도를 타고 버스로 환승 가능하다.

대구권 1단계 광역철도는 구미~대구~경산을 잇는 총 연장 61.85km 구간으로 기존 경부선 철도의 여유분을 활용해 대구와 경북지역을 하나의 생활권으로 묶는 대규모 전철사업이다.

국토부는 "현재 막바지 공사 중에 있는 이 사업은 진행 중인 노반, 궤도, 건축, 통신·시스템 등 공사를 5월 마무리하고, 7월까지 사전 점검을 마친 후 8월부터 영업시운전을 거쳐 12월 말 개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국토부는 수도권과 지방의 교통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지방 대도시권에서도 GTX 수준의 광역급행철도(x-TX)를 도입하기로 하고, 대구~신공항~의성을 연결하는 대구경북신공항철도에 수도권 GTX급 열차가 투입되는 광역급행철도로 추진할 방침이다.

박상우 국토부 장관은 이날 오전 대구권 광역철도 건설 사업 현장을 점검하기 위해 서대구역을 방문한 자리에서 "대구권 1단계 광역철도를 올해 개통하고, 대구경북신공항철도에는 최고속도 180km/h의 GTX급 열차를 투입해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연계교통망을 구축하겠다"며 "대구·경북을 비롯해 전국의 여러 지방권에서도 초연결 광역경제생활권이 구현되도록 철도인프라를 적극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편, 박상우 장관은 이날 오후에는 김천 혁신도시에서 정부, 지자체, 이전공공기관들이 한자리에 모여 혁신도시 발전방안을 논의하는 정책토론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구경모기자 chosim34@yeongnam.com

기자 이미지

구경모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정치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