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대구시교육청, 교육발전특구 지정 공모 공동 신청

  • 민경석,노진실
  • |
  • 입력 2024-02-08 14:46  |  수정 2024-02-08 15:00  |  발행일 2024-02-09 제6면
clip20240208143031
대구시교육청 전경. 영남일보 DB

대구시와 대구시교육청이 지방시대위원회와 교육부에서 추진하는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지정 공모'에 공동 신청했다.

8일 대구시와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교육발전특구는 지역인재 양성과 지역 균형 발전을 실현하기 위한 4대 특구(교육발전특구, 기회발전특구, 도심융합특구, 문화특구) 중 하나로, 지자체·교육청·기업·공공기관 등이 협력해 지역교육 혁신과 지역인재 양성 및 정주를 지원하기 위한 정책이다.

특구로 지정되면 규제 개선, 특례 적용 기회 및 3년간 적게는 30억에서 많게는 100억원의 특별교부금 지원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또 3년간 시범운영을 거친 뒤 교육발전특구위원회의 평가를 거쳐 정식 지정 여부가 결정된다.

시와 시교육청은 교육발전특구를 '세계와 경쟁하는 열린 도시, 대구 미래 50년' 설계의 발판으로 삼고자 한다. 이를 위해 양 기관은 지역 대학과 지역 기업, 구·군 관계자 등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차근차근 공모를 준비해왔다는 게 대구시 관계자의 설명이다.

지역발전을 염원하고 뜻을 함께하기 위해 양 기관은 지난달 29일 시·군·구청장협의회 회장, 경북대 총장, 대구경영자총협회 협회장이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지정 신청을 위한 협약도 체결했다.

교육발전특구 운영 기획서에는 △늘봄학교 △자율형 공립고 2.0 △협약형 특성화고 육성 등 중앙정부의 중점 정책 △국제인증교육과정(IB) 특례 도입 △디지털교육 혁신 △고등교육 관련 각종 규제 혁신 등 6가지 핵심사업에 관한 내용이 담겼다. 시교육청은 "지역의 공교육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는 다양하고 실효성 있는 내용을 기획서에 담았다"고 설명했다.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공모 신청 기한은 9일까지이며, 이달 중 교육발전특구위원회 및 중앙 지방시대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3월 최종 선정될 예정이다.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은 "지역균형발전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지방 교육의 힘을 기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송기찬 대구시 청년여성교육국장은 "지역발전과 연계한 교육 혁신과 지역 정주 여건 개선을 통해 지역 학령인구 감소 문제 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시범지역 지정 공모에 참여했다"고 했다.

노진실기자 know@yeongnam.com

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민경석 기자

민경석 기자입니다.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 전체보기
기자 이미지

노진실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