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부는 모른다" TK서 가장 '핫'한 지역으로 떠오른 경산

  • 서민지
  • |
  • 입력 2024-02-25 18:03  |  수정 2024-02-26 07:38  |  발행일 2024-02-26 제3면
'친박 좌장' 최경환 예비후보 25일 시민캠프 개소식
친박 인사 대거 참석, 무소속 최 예비후보 지원 사격
국민의힘 공천 아직 결정 안돼, 윤두현 의원 불출마
국힘 경산 당협, "강력한 후보 빠르게 공천해 달라"

7.jpg
류인학 경산 국민의힘 예비후보·이성희 전 경산시의원·조지연 경산 국민의힘 예비후보·최경환 경산 무소속 예비후보.(사진 왼쪽부터)

경산이 TK(대구경북) 총선 승부에서 가장 '핫'한 지역으로 떠오르고 있다.

  

'친박 좌장'으로 불리며 박근혜 정부에서 경제부총리를 지낸 최경환 예비후보가 무소속으로 출마하면서 '국민의힘 공천=당선' 공식이 깨질 가능성도 있다.


실제 최 예비후보의 돌풍이 거세다. 영남일보와 TBC가 공동으로 에이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1~12일 양일간 만 18세 이상 경산 지역민 5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결과, '차기 국회의원 후보 적합도'에서 최 예비후보는 48%의 지지율로 선두를 달렸다. 최 예비후보의 지지도가 국민의힘 후보(윤두현·조지연·류인학)의 표심의 합(35%)보다 13%포인트 높았다. 선거전 초반이긴 하지만, TK지역에서 무소속 후보의 강세는 이례적이다. 경산이 국민의힘 '험지'가 된 셈이다.


최 예비후보는 25일 시민캠프 개소식을 갖고 세몰이에 나섰다. 개소식에는 서청원·김광림·이완영·이우현·현기환 전 의원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등 친박계 인사들이 대거 참석, '박근혜 마케팅'으로 최 예비후보를 지원 사격했다.


우 전 민정수석은 "대구에 와서 '탄핵의 강을 넘어야 한다'고 말하는 사람들을 많이 봤는데, 탄핵을 주도하거나 탄핵 한 사람이 탄핵의 강을 넘어가자는 게 말이 되나"고 했고, 친박연대 대표를 지낸 서청원 전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감옥에 보낸 사람 실체를 벗겨달라. 지금도 왜 (박 전 대통령이) 탄핵을 받아야 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경산에서 내리 4선을 지낸 최 예비후보는 "정치인생 모두를 걸고 광야로 나왔다. 무소속으로 시민 여러분만 믿고 흔들림 없이 가겠다"고 했다.


최 예비후보에 맞설 국민의힘 후보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현역인 윤두현 의원은 불출마를 선언했다. 공천 경쟁은 류인학·조지연 예비후보, 이성희 전 경산시의원 3파전이다.


국민의힘 경산당협은 빨리 후보를 확정해 달라는 입장이다. 국민의힘 경산당협은 지난 24일 성명을 발표하고 "무소속으로 나선 후보에 대적할 강력한 후보를 빠르게 공천해 당원들이 힘을 한 곳으로 모을 수 있게 해달라"고 촉구했다.


지난 총선 예비후보로 나섰던 류 예비후보는 "'총선 승리 전략이 무엇이냐'는 면접 질문에 청와대(대통령실) 출신 후보들이 경산에서 없어져야 한다고 답했다"라며 "대학교수인 만큼 정확하고 확실하게 할 수 있다"고 했다.


이성희 전 경산시의원은 "주민과 꾸준히 만나면서 최대한 어려운 짐을 덜어주려고 한다. 경산시를 위해 헌신하겠다"고 했다.


대통령실 행정관 출신인 조지연 예비후보는 "세대교체와 변화의 바람을 충분히 일으킬 수 있다"면서 "대통령과 호흡이 잘 맞는 핵심 참모가 당선돼야 국책사업 유치를 하는 등 충분한 경산 발전을 이룰 수 있다. 초선이지만 3·4선 못지않은 활동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민지기자 mjs858@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서민지 기자

정경부 서민지 기자입니다.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정치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