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 대결구도 확정…국민의힘 조지연 vs 무소속 최경환

  • 서민지
  • |
  • 입력 2024-02-26 18:05  |  수정 2024-02-29 17:31  |  발행일 2024-02-27
26일 국민의힘 공관위, 경산 조지연 단수 추천
사실상 무소속 최경환 VS 국힘 조지연 양자 대결
조지연 "국민의힘이 똘똘 뭉쳐 승리로 보답할 것"
최경환 "상대 후보가 누구든 최선 다하겠다"
제목없음-1복사.png
최경환(왼쪽) 예비후보과 조지연 예비후보. 최경환 예비후보 제공, 영남일보 DB

제22대 총선 대구경북(TK) 지역에서 최대 격전이 예상되는 경산이 본격적인 총선 체제에 돌입했다. 경쟁 후보들의 윤곽이 뚜렷하게 잡히면서다. 국민의힘 정영환 공관위원장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공관위 의결사항을 발표하면서, 경북 경산 선거구에 조지연 전 대통령실 행정관(예비후보)을 단수추천 한다고 밝혔다. 23일 윤두현 국민의힘 의원이 TK 현역의원 중 처음으로 사퇴한 이후 지역에 찾아온 혼란을 사흘 만에 봉합한 셈이다.
 

2024022701050009997.jpg

이로써 경산에서는 사실상 무소속 최경환 예비후보(전 경제부총리)와 국민의힘 소속 조 예비후보의 양자 대결 구도로 선거가 치러질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야당에서는 강력한 경쟁자가 현재로선 없다. 민주당 소속으로 경산에서 유일하게 공천 신청을 한 유용식 예비후보는 공천에서 배제했다. 진보당 소속 남수정 예비후보는 표밭 다지기에 나서고 있다. 조 예비후보는 단수 공천이 확정된 뒤 곧장 윤두현 의원의 지지층을 끌어안기 위한 노력 중이다. 지난 24일 국민의힘 경산당협이 "무소속으로 나선 후보에 대적할 강력한 후보를 빠르게 공천해 당원들이 힘을 한 곳으로 모을 수 있게 해달라"고 촉구했던 만큼, 예상됐던 행보다.

조 예비후보는 자신의 SNS를 통해 "총선에서 국민의힘이 똘똘 뭉쳐 승리로 보답하겠다"며 "'쇄신을 통해 분열된 지역을 봉합하고 깨끗한 정치 문화를 기반으로 경산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야 한다'는 윤두현 의원님의 뜻을 이어받아 반드시 새로운 경산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최 예비후보를 겨냥한 듯, "경산시민과 함께 반드시 승리해 낡고 부패한 정치와 결별하고 새로운 미래를 열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최 예비후보는 영남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상대 후보가 누구든지 경산시민만 바라보고 묵묵히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에 따라 경산 선거구는 5선(17~20대)에 도전하는 최 예비후보와 젊음의 패기를 강조하는 국민의힘 조 예비후보 간 치열한 선거전을 예고하고 있다. 지역 정치권은 남은 선거기간 조 예비후보가 '막판 뒤집기'에 성공할 수 있을지가 경산 지역 선거의 관전 포인트로 평가하고 있다.

 

서민지기자 mjs858@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서민지 기자

정경부 서민지 기자입니다.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Notice: Trying to get property of non-object in /home/yeongnam/public_html/web/view.php on line 499

정치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