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초저온 LNG 펌프' 국산화 위한 실증 지원 약속

  • 이지영
  • |
  • 입력 2024-04-04 17:02  |  수정 2024-04-04 17:07  |  발행일 2024-04-04
중소기업 매출 증대 및 해외 진출 활성화 기대
2024040401000175900006781
한국가스공사 본사 전경.

한국가스공사는 천연가스 생산기지에 사용되는 핵심 설비인 '초저온 액화천연가스(LNG) 펌프' 국산화를 위해 현대중공업터보기계와 실증 지원 협약을 체결한다고 4일 밝혔다.

초저온 LNG 펌프는 2020년 국산화를 위한 정부 국책과제로 선정된 후 3년에 걸친 연구 끝에 개발에 성공했다. 하지만 현장 운영 기록이 없어 상용화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초저온 LNG 펌프는 영하 163℃의 LNG를 이송하기 위해 저장탱크와 선박에서 사용되는 고부가가치 기자재이다.

이에 가스공사는 지난해 10월 K-테스트베드 사업 일환으로 실증 지원 사업을 공모했고, 같은 해 11월 초저온 LNG 펌프 실증 지원을 최종 결정했다.

가스공사는 4월부터 내년 9월까지 1년 6개월간 현대중공업터보기계에 평택 LNG 생산 기지의 설비를 개방해 초저온 LNG 펌프 시험 환경 및 실증 지원비를 제공해 상용화를 지원한다. 또 실증 기간 동안 평택 LNG 생산기지의 운영 노하우와 기술력을 전수하고 여러 안전장치를 마련해 성공적으로 실증을 완료할 예정이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가스공사는 천연가스 산업 기술 자립화를 위해 혁신적인 기술개발에도 불구하고 실증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지속적으로 지원해오고 있다"며 "이번 LNG 펌프 설비 국산화에 성공하면 LNG 수송선, 국내 LNG생산기지와 해외 LNG 액화기지 등 초저온 분야 연관 사업으로 업역을 확장해 중소기업의 매출 증대 및 해외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지영기자 4to11@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이지영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경제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