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 교통사고, 경찰 "전방주시 소홀, 음주는 아냐"

  • 뉴미디어부
  • |
  • 입력 2019-05-21   |  수정 2019-05-21
20190521
사진:연합뉴스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대한문 앞에서 교통사고를 내 경찰 조사를 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오늘(21일) 오전 11시 40분쯤 서울 정동 대한문 인근 도로에서 조 씨가 몰던 테슬라 승용차가 김 모(58) 씨가 몰던 흰색 쏘나타와 추돌했다.


경찰은 김 씨 차량이 신호등이 황색 불로 바뀐 것을 보고 멈췄지만, 뒤따라 오던 조 씨가 미처 속도를 줄이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조 씨는 경찰 조사에서 전방주시를 소홀히 한 점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 씨가 음주운전을 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뉴미디어부 ynnews@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