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자 “내려보니 도로 온통 얼음”

  • 양승진 조규덕
  • |
  • 입력 2019-12-16   |  발행일 2019-12-16 제1면   |  수정 2019-12-16
상주∼영천 고속도 39명 사상
겨울철 ‘도로 위 암살자’…블랙아이스에 또 당할라
20191216
지난 14일 오전 4시43분쯤 군위 소보면 달산리 상주~영천 고속도로 서군위IC 부근 26㎞지점(영천 방향 상행선)에서 트럭 등 차량 수십 대가 연쇄 추돌했다. 일부 차량에서는 화재가 발생해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경북도 소방본부 제공)

지난 14일 새벽 7명의 목숨을 빼앗고 32명의 부상자를 낸 상주~영천 민자고속도로 차량 연쇄 추돌사고는 블랙아이스가 1차 원인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블랙아이스는 도로 결빙 현상으로, 최근 강원 고성·원주 등 전국적으로 연쇄 추돌사고를 유발하는 등 ‘도로 위 암살자’로 불린다. 경찰은 CCTV와 블랙박스 영상을 확보해 사고 및 화재원인은 물론, 고속도로 운영사인 <주>상주영천고속도로 측의 안전조치 미비 등은 없었는지 조사에 착수했다.

도로측 “사고前 염화칼슘 뿌려”
“얼고 난 뒤에 살포는 효과 없어”
경찰, 블랙박스 영상 조사 착수


이날 오전 4시쯤 군위 소보면 달산리 상주~영천 고속도로 사고 지점 기온은 영하 3.7℃에 진눈깨비가 흩날리고 있었다. 이 일대에는 새벽부터 0.8㎜ 정도의 비가 내리면서 도로에 얼음이 얼어 붙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바닥이 얼기 시작한 오전 4시43분쯤 영천 방면 상행선(상주 기점 26㎞)에서 첫 사고 발생 후 차량 10여대가 연쇄 추돌했으며, 곧이어 뒤따르던 차량이 또다시 엉키면서 총 28대의 추돌사고로 이어져 6명이 숨졌다. 추돌로 인한 화재(8대)가 발생하면서 이 일대는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비슷한 시각 사고지점에서 2㎞ 떨어진 맞은편 하행선에서도 차량 20여대가 연쇄 추돌, 1명이 숨지고 18명이 부상했다. 사망자는 상주 성모병원과 구미 차병원 등으로 옮겨졌고, 부상자들은 구미, 상주 등 10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당시 사고차량 운전자인 고성지씨(26·충남 당진)는 “1차로에서 2차로로 이동하는 순간 노면이 정상이 아니란 걸 직감했다. 그때부터 20~30m를 얼음판에서 스케이트 타듯 휘청거렸다”며 “브레이크를 밟으니 빙글빙글 돌면서 화물차를 들이받았다”고 했다. 고씨는 차에서 내려보니 바닥이 온통 얼음이었다고도 했다. 한 화물차 운전자는 “상주~영천 고속도로는 겨울철만 되면 도로 곳곳이 얼어 아찔한 순간이 한두 번이 아니다. 또다시 이런 사태가 재현되지 않으리란 보장이 없다. 안전조치를 강화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상주영천고속도로 측은 “사고 발생 직전인 오전 3시30분부터 고속도로 전 구간에 염화칼슘을 살포했다”고 밝혔다. 첫 번째 추돌사고 현장에도 염화칼슘 살포 차량이 4~5대 정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상주영천고속도로 관계자는 “보유장비 등의 이유로 전 구간에 대해 동시다발적으로 살포를 한 것은 아니지만 사고 당시에는 인근 지점에서 염화칼슘을 살포하고 있었다. 빗물로 염화칼슘이 씻겨 내려갔을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도로에 살포한 염화칼슘이 오히려 미끄러움을 유발했을 가능성도 있다며 향후 빙판에 대비한 근본적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유수재 한국교통안전공단 교수는 “얼음이 얼고 난 뒤에 염화칼슘을 살포하는 것은 별 효과가 없다”며 “물이 있거나 얼지 않은 상태에서 뿌려진 염화칼슘이나 모래가 같이 얼어버리면 제동이 가능하다. 하지만 언 상태에서 염화칼슘과의 결합은 미끄러움을 심화시킬 개연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경북지방경찰청은 조사관 20여명을 투입해 15일부터 사고 원인에 대한 정밀 조사에 나섰다.

양승진기자 promotion7@yeongnam.com

조규덕기자 kdcho@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