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호 후보 "코로나19 영세자영업자 등 긴급대출 사각지대 해소해야"

  • 마창성
  • |
  • 입력 2020-04-03   |  수정 2020-04-03
"소상공인-영세자영업자들을 위한 서민우선의 정치 할 것"


박승호후보
박승호 무소속 후보

박승호 무소속 포항남울릉 국회의원 후보는 3일 "코로나19로 생계에 직접적인 위협을 받고 있지만 은행대출 사각지대에 방치된 영세자영자까지 포용할 수 있는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촉구했다

박 후보는 "정부가 2조7천억 원을 투입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초저금리 대출을 시작했으나 실제 생계에 직격탄을 맞고 있는 신규창업자와 신용불량자, 세금체납자 등의 자영업자들은 대출 지원을 받을 수 없다"며 "특례보증제도 등을 통해 조건부 구제 방안을 마련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이들 자영업자들은 이번 사태로 기초적인 생활비는 물론 임대료조차 낼 수 없는 갑작스런 위기상황에 내몰린 분들"이라며 "'코로나19' 같은 국가재난 상황에서는 대출 문턱을 낮추고 대상을 확대해 사각지대를 최소화 할 수 있는 획기적인 위기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박 후보는 "재래시장 상인들과 손님을 기다리는 식당업주, 그리고 소박한 꿈을 만들고 있는 커피숍업주들을 만나면서 서민경제 위기를 더욱 실감하고 있다"며 "이들 소상공인과 영세자영업들이 마지막 희망의 끈을 놓지 않도록 하는 서민우선의 정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포항=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정치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