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서 60대 1명 코로나19 추가 확진...경기도 다단계회사 회의 참석

  • 송종욱
  • |
  • 입력 2020-07-03   |  수정 2020-07-03
경주시 현재 CC(폐쇄회로)TV로 동선 파악 중
2020070301000165600006091
경주시보건소 직원이 워킹스루 박스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추가됐다고 3일 밝혔다.

이에 따라 경주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53명으로 늘어났다.

확진자 A(68·보덕동)씨는 지난 24일 경기도 화성시에서 열린 다단계 판매회사 회의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날 회의에서 다른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나타났다.

A씨는 이날 경주로 귀가한 후 확진 때까지 교회, 병원 건강검진 등 동선이 많은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경주시 관계자는 “A씨의 진술에 따라 정확한 동선 파악을 위해 CC(폐쇄회로)TV 등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종욱기자 sjw@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