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폭염 美캘리포니아 산불 확산...험준한 산세 진화 어려워

  • 입력 2020-08-05   |  발행일 2020-08-05 제14면   |  수정 2020-08-05

미국 캘리포니아 남부 지역에서 발생한 산불이 40℃를 넘는 폭염을 등에 업고 나흘째 활활 타오르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소방당국은 지난 3일(현지시각) 리버사이드 카운티에서 발생한 산불인 '애플 파이어'가 고온 건조한 날씨와 돌풍을 타고 계속 확산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번 산불은 지난달 31일 로스앤젤레스(LA)에서 137㎞ 떨어진 체리 밸리라는 마을에서 시작됐다.

산불은 현재까지 83㎢의 산림을 태웠으며 주택 1채와 건물 2동을 집어삼켰다. 또 2천600가구 8천여명의 주민이 대피했고, 샌버너디노 국유림의 캠프장과 등산로가 폐쇄됐다. 다행히 인명피해가 보고된 사례는 없다.

소방당국은 2천260명의 소방관을 투입하고, 비행기와 헬기를 동원해 산불 진화에 나섰지만 불길은 잡히지 않고 있다. 소방당국은 산불이 가파르고 험준한 지형을 따라 빠르게 번지고 있어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산불 확산을 막는 차단선 구축 진척도는 현재 5%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국제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