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상훈 의원 "대구 아파트 최근 3년간 평형 클수록 더 많이 올라"

    • 정재훈
    • |
    • 입력 2020-10-22   |  발행일 2020-10-22 제5면   |  수정 2020-10-22

    2020102101000664100026101

    최근 3년 동안 대구 지역 아파트는 평형이 클수록 가격이 더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김상훈(대구 서구) 의원은 21일 한국감정원이 제출한 2017년 5월부터 올 7월까지 대구 아파트 평형별 평균 매매시세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자료에 따르면 대구의 대형 아파트(전용면적 135㎡ 이상) 시세는 2017년 5월에는 5억8천340만원이었으나, 올 7월에는 7억7천402만원으로 무려 32.7%(1억9천62만원)나 상승했다. 또 같은 기간 중대형 아파트(95.9~135.0㎡ 미만) 시세 또한 4억1천489만원에서 4억9천610만원으로 19.6% (8천121만원) 올랐다. 중형(62.8~95.9㎡) 또한 17.9%(4천873만원)가 오르는 등 면적이 클수록 높은 상승세를 기록했다. 반면 전용면적이 적은 아파트는 상승률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중소형(40~62.8㎡ 미만)의 경우 같은 기간 8.8%(1천494만원)가 오르는 데 그쳤고, 소형 아파트(40㎡ 미만)는 오히려 시세가 2.8%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해당 자료에 따르면 대구 수성구 한도아파트의 경우 전용면적 61.86㎡의 주택이 3년 전 2억5천750만원에서 현재 6억8천만원으로, 4억2천250만원(164.1%)이 올라 가장 높은 상승 폭을 보였다.

    김 의원은"지난 3년여간 문재인정부의 부동산 실정으로 대구에서 보통의 시민이 근로소득만으로 접근할 수 있는 주택의 선택 폭이 매우 좁아졌다"고 지적했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경제인기뉴스

    영남일보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