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김천서 대학생·간호사 등 7명 코로나19 확진…김천제일병원 코호트 격리

    • 양승진
    • |
    • 입력 2020-11-20   |  수정 2020-11-20
    김천대1.jpg
    김천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이틀 연속 발생해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영남일보 DB
    경북 김천에서 대학생 6명, 간호사 1명 등 총 7명이 2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일 김천시 등에 따르면, 이날 김천대 간호학과 학생 2명, 경찰행정학과 학생 3명, 사회복지학과 학생 1명 등과 김천제일병원 입원 병동에 근무하는 간호사 1명이 코로나1 양성판정을 받았다.

     

    김천대 학생 확진자들은 전날 이 학교 간호학과·경찰행정학과 학생 등이 확진판정을 받은 것으로 미뤄 같은 교실에서 수업을 받았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김천대 학생 103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는 한편, 밀접접촉자들에 대해서도 코로나19 검체검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앞서 이 학교 학생 3명이 전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김천대 확진자는 모두 9명으로 늘었다. 

     

    반면, 김천제일병원 간호사 A씨는 현재까지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방역당국은 역학조사를 통해 감염경로와 이동 동선을 확인할 방침이다.

    현재 김천제일병원은 입원병동 중증환자 중 26명만 남기고 일반 환자는 모두 퇴원한 뒤 코호트 격리에 들어갔다.

     

    이날 김천시는 김천교육지원청, 김천소방서, 지역의 병원 및 대학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긴급대책 보고회'를 열고, 코로나19 사회적 거리 두기 1.5단계를 기준으로 한 대응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김천시 관계자는 "추가 확진자 5명의 동선을 파악하는 등 감염원 차단에 전력을 쏟고 있다"며 "학생들이 지역에서 왕성한 활동력을 보였고, 김천대가 그동안 대면 수업을 했던 점 등을 고려한 가운데 동선 파악 등 방역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양승진기자 promotion7@yeongnam.com 

    박현주기자 hjpark@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


  • 영남일보TV

    더보기





  •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