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일보TV

더보기

대구 남구 봉덕동.달서구 감삼동에 정부주도 공공주택 6천700여채 들어서...대구 주택시장 영향 없나

  • 임성수
  • |
  • 입력 2021-05-12 18:00   |  수정 2021-05-18 15:13

 

2021051301000371900014091.jpg
국토부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의 3차 선도사업에 선정된 대구 남구 사업대상지 위치도.

대구 남구와 달서구에 정부 주도의 공공주택 6천700여 채가 들어설 예정이어서 대구 주택시장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방안'(2·4 부동산 대책)의 하나인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의 3차 선도사업 후보지로 대구 2곳, 부산 2곳 등 모두 4곳을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들 4개 지역에는 1만543채의 주택이 공급된다.


2·4 부동산 대책의 후속조치로 추진되는 이 사업 후보지로 지방 대도시가 선정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서울에서만 2차례에 걸쳐 34곳이 선정된 바 있다.


대구의 경우 남구 봉덕동 미군부대 '캠프 조지' 인근 일대 10만2천268㎡가 후보지로 선정됐다. 정부는 이곳의 용적률을 300% 가까이 높여주는 등 혜택을 제공해 2천605채의 주택을 공급할 예정이다. 달서구 감삼동 대구시신청사 예정 부지 인근 지역 15만9천413여㎡도 후보로 선정돼 4천172채의 주택과 개방형 문화·체육시설 등이 조성된다.

 

2021051301000371900014093.jpg
국토부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의 3차 선도사업에 선정된 대구 달서구 감삼동 사업대상지 위치도.

국토부는 후보지들이 올 하반기 중 사업 예정지구로 지정될 수 있도록 빠른 시일 안에 세부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주민설명회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하지만 대구지역 부동산업계에서는 수도권과 다른 지역의 부동산시장을 고려하지 않은 대규모 주택 공급이 자칫 해당 지역 부동산시장의 혼란을 야기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대구 한 부동산 전문가는 "수도권의 경우 공급이 부족하지만 대구는 공급 과잉이 우려되는 시장이다. 입주물량 폭탄이 쏟아지는 것을 걱정하는 상황인데, 대구에 6천800여세대 아파트를 공급하겠다는 것은 지역의 부동산 상황과 완전히 배치되는 언밸런스 정책"이라면서 "지역 할당제처럼 지역 부동산 환경에 대해 영혼이 없는 탁상행정"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중앙정부 위주의 부동산 정책이 지역의 경우 공급 과잉을 부추길 수 있다. 각 지역에 맞는 공급 계획을 세울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임성수기자 s018@yeongnam.com
박주희기자 jh@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경제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