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 청약, 가장 유리한 주관사?

  • 서용덕
  • |
  • 입력 2022-01-17 14:15

 

엘지에너지.jpg

국내 기업공개(IPO) 역사상 최대어인 LG에너지솔루션이 18일부터 이틀간 개인투자자들을 대상으로 공모주 청약에 돌입한다.

앞서 국내외 기관투자가를 대상으로 진행한 수요예측에서 역대 최대금액인 1경5000조 원 이상을 끌어모은 데 이어 일반투자자들의 청약 열기도 달아오르는 모습이다.

국내 증시 사상 최대 규모의 기업공개(IPO)로 꼽히는 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 청약을 앞두고 증권사 신규 계좌 개설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LG에너지솔루션이 수요예측 경쟁률은 2천23대 1로, 유가증권시장 IPO 역사상 최고치였다. 기관 주문 액수는 1경5천203조원으로, 사상 처음으로 '경' 단위를 기록했다. 공모가는 이에 따라 희망 범위 상단인 30만원으로 결정됐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일반 청약자에게 전체 공모 주식의 25∼30%인 1천62만5천∼1천275만주를 배정한다.

이 중 50%는 10주 이상을 청약한 투자자에게 주식을 똑같이 나눠주는 균등 방식으로, 50%는 청약한 주식 수와 증거금에 따라 나눠주는 비례 방식으로 배정된다. 이에 따른 균등 배정 물량은 530만주 이상이다.

청약 건수가 265만건을 넘기지 않으면 균등 배정으로는 2∼3주를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10주를 청약하려면 증거금으로 청약 금액의 50%인 150만원을 내야 한다.

한편, 대표 주관사는 KB증권, 모건스탠리인터내셔널증권이다. 공동 주관사는 대신증권, 신한금융투자, 골드만삭스증권, 메릴린치인터내셔날LLC증권,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이 맡는다. 미래에셋증권, 신영증권, 하나금융투자, 하이투자증권은 인수회사로 참여한다.

물량은 KB증권이 486만9792주로 가장 많고, 대신·신금투가 각각 243만4896주. 나머지 네곳은 각각 22만1354주다. 일각에서는 계좌 수가 적어 상대적 경쟁률이 낮을 것으로 예상되는 신영·하이투자증권을 공략하는 것이 유리할 수도 있다고 분석한다.

역대급 흥행을 기록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일반 청약 열기가 뜨거울 것으로 예상되는 바, 청약 마지막 날 물량이 집중되는 만큼 투자자들이 마감 시한이 가까웠을 때 경쟁률이 가장 낮은 증권사에 증거금을 넣기 위한 눈치싸움은 필수일 것으로 보인다.
서용덕기자 sydkjs@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경제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