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지역문제해결 플랫폼 6. 끝] 대구경북상생협력 로컬푸드 활성화 "대구경북 로컬푸드 거버넌스 구축을 통한 안전한 지역먹거리 체계 구축 추진"

  • 박종문
  • |
  • 입력 2022-07-27   |  발행일 2022-07-28 제8면   |  수정 2022-07-28 07:57
2022072701000826000034561.jpg
지난달 28일 대구경북연구원에서 열린 '대구경북 상생협력을 위한 로컬푸드 활성화 정책포럼' 참가자들이 단체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지역문제헤결플랫폼 제공
경북지역문제해결플랫폼은 선정의제 공론화를 위해 주민주도 경북 지역 활성화 리빙랩 의제포럼을 시작으로 RE100 시민클럽, 지역중심·주민주도·균형발전, 역사적 상처의 치유와 화해를 위한 평화문화 캠페인, 지방소멸 대응 민관거버넌스 구축, 대구경북 로컬푸드, 탄소발자국 줄이기 등을 주제로 한 위한 포럼을 개최했다.

공론화 포럼 마지막 주제는 '로컬푸드'로 지난달 28일 대구경북연구원 대회의질에서 진행됐다.

이날 '대구경북 상생협력을 위한 로컬푸드 활성화 정책포럼'은 대구시·경북도·대구경북연구원이 주최하고 경북지역문제해결플랫폼·대구지역문제해결플랫폼이 공동 주관했다.

이 날 포럼은 허헌중 지역재단 상임이사의 '지역먹거리체계 구축을 위한 로컬푸드 활성화 방안' 발제로 시작되었으며, 이어서 채종현 대구경북연구원 미래전략연구실 연구위원의 '대구경북 로컬푸드 현황과 활성화 방안' 발제가 진행되었다.

허 상임이사는 "현대사회에서 '먹거리 기본권'은, 먹거리 체계(food system) 전반에 걸쳐 생산자, 소비자 등 시민이 누려야 할 권리(먹거리 정책을 계획하고 참여할 권리)까지도 포함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면서 "먹거리 문제만큼 생산자, 유통공급자, 소비자, 관련 행정 관리자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복잡하게 관계하고 있어 이들 다양한 주체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먹거리 정책은 생산-가공-유통-소비-복지-폐기·재활용 등 먹거리 체계의 전 과정에 걸쳐 관련 정책들과 관계자들이 복잡하게 관계되어 있기 때문에 관계하는 주체들 간 소통과 협력, 공감대 형성과 사회적 합의가 중요하다"면서 "주민의 자치와 참여 활성화야말로 지역 먹거리 체계 구축의 궁극적 목적으로서, 이를 위한 민관 협력, 곧 먹거리 거버넌스의 제도적, 실효적, 지속적 운영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채종현 연구위원은 "농업 생산의 중심지인 경북과 소비와 식문화의 중심지인 대구를 유기적으로 연계해 생산과 소비 측면을 동시에 지원하는 정책과 사업 전개가 필요하다"면서 "지역 내 생산주체를 기반으로 안전하고 안정적인 먹거리 공급이 가능한 푸드시스템 구축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진 토론에는 대구시·경북도 유관부서, 대구경북연구원, 한국도로공사, 대구경북로컬푸드이종협동조합연합회 등의 관계자들이 폭넒은 의견을 나눴다.

경북지역문제해결플랫폼은 이날 포럼을 시작으로 로컬푸드 활성화를 위한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정책을 제안하는 등 실제적 대안을 제시하는 활동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우장한 경북지역문제해결플랫폼 집행위원장은 "이번 포럼을 계기로 대구경북 로컬푸드 거버넌스 구축을 통한 안전한 지역먹거리 체계 구축이 가능하도록 정책대안을 마련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종문기자 kpjm@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획/특집인기뉴스

영남일보TV

  • Remember!

    대구 경북 디아스포라

    더보기

    대구 경북 아픈역사의 현장

    더보기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