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천절 연휴 지나고 비 소식…기온 '뚝' 환절기 돌입

  • 이자인
  • |
  • 입력 2022-10-02   |  발행일 2022-10-03 제6면   |  수정 2022-10-02 15:20
clip20221002144940
가을비가 촉촉히 내린 국화 옆으로 우산을 든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영남일보 DB>

개천절 연휴가 지나고 비가 내리면서 5일부터 최고기온이 20℃ 내외로 떨어지겠다.


대구지방기상청은 "발해만 부근에서 동쪽으로 이동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2일 늦은 밤 경북 북부내륙을 시작으로 3일 새벽 북부동해안과 대구경북 남부에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대구기상청에 따르면 4일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우리나라로 유입된 따뜻한 공기와 충돌해 비구름대가 다시 발달하겠다. 이에 4일 아침(오전 6~9시) 대구경북에 비가 예상된다.

3~4일 예상 강수량은 대구와 경북남부 5~30㎜, 울릉도·독도 20~60㎜다. 경북북부는 2~4일 3일간 20~6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측된다.

비가 그치는 5일부터는 최고기온이 크게 떨어지겠다. 5일 대구경북 내륙 최고기온은 18~20℃이며, 동해안은 14~16℃까지 떨어지겠다. 6~12일까지 최고기온 19~22℃로 본격적인 환절기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대구기상청 관계자는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 내외로 크고, 기온이 크게 떨어지겠다"며 "환절기 건강관리에 특별히 유의하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자인기자 jainlee@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 Remember!

    대구 경북 디아스포라

    더보기

    대구 경북 아픈역사의 현장

    더보기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