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년간 끊겼던 대구 3차 순환도로, 완전 개통 '큰걸음'

  • 박영민
  • |
  • 입력 2023-11-21 17:04  |  수정 2023-11-22 07:13  |  발행일 2023-11-22 제3면
이번 주 입찰공고 낸 후 내년 3월 착공·12월 준공 예정
서편도로 공사는 아직 미군과 협의 중
2023112201050008721.jpg
미군 부대에 가로막혀 지난 27년 간 끊어져 있던 대구 3차 순환도로의 완전 개통이 한 발 더 가까워졌다.


대구시는 이번 주 내로 미군으로부터 반환받은 남구 봉덕동 캠프워커 동편 활주로 700m 구간 3차 순환도로를 연결하는 공사를 맡을 업체를 선정하는 입찰 공고를 낼 예정이다.


업체가 선정되면 내년 3월 착공에 들어가 연말 완공을 목표로 한다. 총 사업비는 70억원이 투입된다. 대구시는 내년 2월까지 국방부 주관으로 반환부지에 대해 시설철거, 토양정화 작업 등도 진행한다.

 

201110171603493399964744_0.jpg
미군부대로 막힌 3차 순환도로. 영남일보 DB

시는 3차 순환도로 완전 개통을 위한 캠프워커 서편 도로에 대해서도 미군과 협의를 진행 중이다. 앞서 대구시와 주한미군은 지난 2021년 12월 '서편도로 및 47보급소 부지 반환'을 위한 기부 대 양여 합의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지역 등 지원 특별법에 따라 서편 도로 공사를 위한 국비(84억원)도 확보해 둔 상태다.

 

권영문 대구시 미군부대이전과장은 "캠프워커 동편 도로가 준공되면 영대병원 네거리로 바로 연결됨에 따라 도로 상황이 지금보다 훨씬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서편도로도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공사할 수 있도록 미군과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총 길이 25.2㎞에 이르는 3차 순환도로는 지난 1996년 준공됐다. 하지만, 남구 중동교~앞산네거리를 잇는 1.38㎞ 구간이 미군 부대로 인해 미완성 상태로 개통됐다.


2020년 12월 대구시와 주한미군이 한미주둔군 지위협정(SOFA) 특별합동위원회를 통해 미개통된 1.38㎞ 구간 중 동편부지(비상활주로 700m)를 반환하기로 합의하면서 완전 개통의 길이 열렸다. 이후 2021년과 지난해 반환부지에 대해 설계 및 보완 설계 등이 이뤄졌다.


한편, 캠프워커 반환부지에는 대구 대표도서관과 문화공원 조성 사업 등도 진행 중이다.

박영민기자 ympark@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박영민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