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근 중앙윤리위원장, 예천 안동 출마 소식에 논란

  • 임호
  • |
  • 입력 2024-02-04 17:58  |  수정 2024-02-04 20:58  |  발행일 2024-02-05
총선 코 앞인데, 심판이 선수 뛰면 어떻하나
당장 윤리위 현안 없고, 선거구도 확정되지 않아 문제 없다
황정근.png
국민의힘 황정근 중앙윤리위원장. 연합뉴스
국민의힘 황정근 중앙윤리위원장이 4·10 총선 경북 예천-안동 지역구에 출마하기로 하자, 공정성 논란이 일고 있다. 총선을 앞두고 당의 중책인 윤리위원장직을 중도 사퇴한 것은 물론, 자신이 징계를 내린 예비후보와의 공천 경쟁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경북 예천 출신인 황 위원장은 지난 3일 국민의힘 중앙당에 윤리위원장 사퇴서를 제출했다. 또 같은 날 당에 당원 신청 및 예천-안동 선거구에 공직후보자 추천 신청서를 제출했다. 예천-안동 선거구는 현재 국민의힘 초선 김형동 의원의 지역구다. 황 위원장은 "세계 속 으뜸 국가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의정활동을 하고 싶다"며 그동안 생각해 온 각종 입법 아이디어를 당에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황 위원장은 작년 4월 김기현 당시 대표 시절 임명됐으며,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취임한 후 사의를 표명했으나 유임된 바 있다. 이에 대해 지역 정치권은 황 위원장이 총선 60여 일을 앞두고, 공천 작업이 한창 일 때 공정하게 심판을 봐야 할 사람이 선수 뛰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또 상황에 따라서는 예천이 의성-청송-영덕 선거구로 통합되면 지난해 5월 황 위원장이 징계했던 김재원 전 최고위원과 같은 선거구에서 공천 경쟁을 벌여야 한다. 공정성 논란 여지가 있다는 것이다. 실제, 황 위원장은 예천이 포함된 선거구로 가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황 위원장은 4일 영남일보와의 통화에서 중도 사퇴 논란에 대해 "당장 현안이 별로 없고, 후임자를 임명하거나 대행체제로 가면 된다"고 해명했다. 이어 김 전 최고위원과의 공천 경쟁 가능성에 대해서도 "징계 당시 10개월 후(공천 경쟁)를 생각하고 한 것이 아니다. 선거구가 아직 획정된 것도 아니기 때문에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임호기자 tiger35@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임호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정치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