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혁신당 선거운동 지휘 이준석에게 위임…이낙연 측 반발

  • 정지윤
  • |
  • 입력 2024-02-19 10:43  |  수정 2024-02-19 10:45  |  발행일 2024-02-19
2024021901000525000021221
개혁신당 이준석 공동대표와 조응천 최고위원이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3지대 통합 정당인 개혁신당이 4·10총선 선거운동 지휘를 이준석 공동대표에 맡기기로 했다.

19일 개혁신당은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었다. 이 공동대표에게 선거운동 지휘를 맡기고 해당 행위자 심사를 위한 심사위원회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선거 캠페인, 선거 정책 결정권을 위임해 이 공동대표가 공동정책위의장과 협의해 (선거 정책을) 시행하는 안건을 의결했다"면서 "신속성과 혁신성을 담보하기 위해 최고위 권한을 이 공동대표에 위임한다"고 했다. 이어 "정체성을 명확히 하는 차원에서 해당 행위자를 심사하기 위한 심사위원회를 설치하는 안건을 의결했다"고 말했다.

앞서 개혁신당은 배복주 전 부대표의 합류, 총선 캠페인 지휘권 등을 놓고 이준석 공동대표와 이낙연 공동대표 측 간 주도권 다툼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이준석 공동대표는 선거운동 지휘, 배 전 부대표 관련 최고위 의결, 지도부 전원 지역구 출마 등을 이낙연 공동대표에게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낙연 공동대표 측은 최고위 의결에 반발하는 분위기다.

비공개로 진행된 회의에서는 고성이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낙연 공동대표와 김종민 최고위원은 회의장을 먼저 떠나기도 했다.

김 최고위원은 "선거운동 전체를 이준석 대표 개인한테 맡기는 것은 민주정당에서 가능한 일이 아니다"면서 "전두환이 나라가 어수선하니 국보위 만들어서 다 위임해달라고 국회 해산한 것이랑 뭐가 다른가. 우리가 비민주적, 반민주적 의사결정을 어떻게 같이 하는가"고 비판했다.

정지윤기자 yooni@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정지윤 기자

영남일보 정지윤 기자입니다.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정치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