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혁신당, 이준석의 총선 지휘권 두고 계파간 충돌…진보진영 즉각반발

  • 임호
  • |
  • 입력 2024-02-19 16:20  |  수정 2024-02-19 16:31  |  발행일 2024-02-20 제4면
이준석 공동대표 총선 지휘권 의결
진보진영 이낙연-김종민 즉각 반발
화학적 결합없는 통합 불가피한 싸움
2024021900020090539.jpeg
개혁신당 이낙연 공동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준석 공동대표. 연합뉴스

4.10 총선 선거운동 지휘권을 두고 개혁신당의 내홍이 격화되고 있다. 갈등의 불씨가 된 총선 지휘권 등을 두고 진행된 최고위 의결에선 이낙연 공동대표와 김종민 최고위원이 퇴장하는 등 계파 간 전면전으로 비화되는 모양새다.

개혁신당은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총선 선거운동 지휘를 이준석 공동대표가 맡기로 했다고 허은하 수석대변인이 밝혔다. 또 해당 행위자 심사를 위한 심사위원회도 설치하기로 했다. 이는 당 합류를 놓고 양대 계파 간 갈등의 불씨가 된 배복주 전 정의당 부대표의 당원 자격 심사를 위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개혁신당은 배복주 전 부대표의 합류, 총선 캠페인 지휘권 등을 두고 이준석 공동대표와 이낙연 공동대표 측 간 주도권 다툼이 벌어졌다. 이와 관련해 이준석 공동대표는 선거운동 지휘, 배 전 부대표 관련 최고위 의결, 지도부 전원 지역구 출마 등 세 가지 사항을 이낙연 공동대표에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고위 의결에 이낙연 공동대표 측은 즉각 반발하고 있다. 비공개로 진행된 최고위 회의에서 고성이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낙연 공동대표와 김종민 최고위원은 회의 도중 퇴장하기도 했다. 김 최고위원은 "선거운동 전체를 이준석 대표 개인한테 맡기는 것은 민주정당에서 가능한 일이 아니다"라며 "전두환이 나라 어수선하니 국보위 만들어서 다 위임해달라고 국회 해산한 것이랑 뭐가 다른가. 우리가 비민주적, 반민주적 의사결정을 어떻게 같이 하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에 이준석 공동대표는 이날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격한 모습을 보이는 것은 통합 정신에 맞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견은 존중하되 교착하는 부분은 표결하는 것이 원칙"이라며 "표결 결과에 따라주시는 것이 원칙"이라고 반박했다. 정치권은 개혁신당이 '화학적 결합' 없이 통합한 만큼 불가피한 주도권 싸움으로 해석하고 있다. 반페미니즘 성향의 보수 2030 남성을 지지층(이준석)과 진보층(이낙연)이 자신의 지지층을 붙잡기 위해선 어쩔 수 없는 '기싸움'이라는 것이다.

 

임호기자 tiger35@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임호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정치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