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남구 아파트 18층서 불…입주민 7명 연기 흡입

  • 박영민
  • |
  • 입력 2024-02-27 11:01  |  수정 2024-02-27 11:21  |  발행일 2024-02-27
26일 밤 9시 54분 "김치냉장고에서 불 났다" 신고 접수
10시 18분쯤 완진, 입주민 1명 연기 흡입으로 병원 이송
KakaoTalk_20240227_095659123
27일 밤 9시 58분 대구 남구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나 입주민 7명이 연기를 흡입했다.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한밤중 대구 남구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입주민 1명이 연기 흡입으로 병원에 이송됐다.

27일 대구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지난 26일 밤 9시 54분 대구 남구 이천동의 20층 아파트 18층에서 불이 나 24분 만에 꺼졌다.

"김치냉장고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차량 45대, 인원 98명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고, 밤 10시 18분쯤 완진했다.

이 불로 인해 1천 956만 원(소방 추산)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주민 7명이 연기를 마셨고, 이 중 1명은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원인을 조사 중이다.


박영민기자 ympark@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박영민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