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탈당한 김영주 국회부의장 국민의힘 입당

  • 임호
  • |
  • 입력 2024-03-04 12:00  |  수정 2024-03-04 12:02  |  발행일 2024-03-04
한동훈, 김 부의장 국민의힘 모시게 돼 기쁘다
정치인은 국가 발전, 국민 삶의 질 위해 일해야
2024030401000083400003121
더불어민주당의 하위 평가 20% 통보에 반발해 민주당을 탈당한 김영주 국회부의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의힘 입당식에서 입당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영주 국회부의장이 4일 국민의힘에 입당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윤재옥 원내대표, 유의동 정책위의장 등 지도부가 참석한 가운데 김 부의장 입당식을 열었다.

김 부의장은 지난 1일 한 위원장과 만찬 회동을 한 자리에서 입당 제안을 받았고, 지난 3일 자신의 SNS와 기자회견을 통해 수락 의사를 밝혔다. 이날 한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김 부의장을 국민의힘에 모시게 돼 기쁘고, 너무 환영한다"며 "김 부의장이 함께하게 됐기에 저희가 더 강해지고 유능해지고 국민에게 더 봉사할 수 있는 정당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부의장은 "저는 이번 선거에서 최선을 다해 승리하겠다"면서 "정치인은 국가 발전과 국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개인의 사리사욕을 위한 도구로 쓰여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민주당과 이재명 대표를 비난했다. 그러면서 그는 탈당을 만류한 것으로 알려진 문재인 전 대통령, 정세균 전 총리 측과 면담했느냐는 질문에는 "비공개로 했기 때문에 말씀드리긴 어렵다"고 했다.

민주당 몫 '국회부의장'으로 선출된 김 부의장은 이날 오후 김진표 국회의장을 만나 사직서를 낼 예정이다. 김 부의장은 한국노총 전국금융노조 상임부위원장 출신으로 17대 총선에서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했으며, 19∼21대 총선에서 서울 영등포갑 지역구에서 내리 당선된 4선 의원이다.

앞서 김 부의장은 지난달 19일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로부터 경선 감점 대상인 현역 의원 평가 하위 20%에 포함됐다고 통보받자 "모멸감을 느낀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국민의힘은 김 부의장을 영등포갑에 전략공천할 가능성이 크다. 이로 인해 현재 국민의힘 영등포갑 예비후보들의 반발도 불가피해 보인다.

 

임호기자 tiger35@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임호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정치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