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향엽 사천 논란…與 "사천을 넘어 이재명 명천" vs 野 "악의적 왜곡"

  • 임호
  • |
  • 입력 2024-03-05 17:19  |  수정 2024-03-05 20:24  |  발행일 2024-03-05
여, 민주당 공천은 사천 넘어 이재명 명천
이재명, 가짜뉴스 반드시 책임지게 할 것
202403050100015840000605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5일 서울 영등포역 앞에서 긴급 현장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 대표는 회견에서 최근 불거진 사천 논란과 김영주 부의장의 탈당 및 국민의힘 입당을 비판했다. 연합뉴스

여야는 5일 더불어민주당이 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을에 이재명 대표 부인 김혜경 씨를 보좌했던 권향엽 전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을 공천한 것을 두고 충돌했다. 국민의힘은 "사천을 넘어 이재명 명천"이라며 비판했고, 민주당은 '악의적 왜곡'이라 반박했다.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재명 대표 부인의 일정과 수행을 담당한 인사를 위한 위인설천(위인설관+공천)일 뿐 모든 면에서 겨자씨 한 올만큼의 합리성도 찾아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워낙 말도 안 되는 공천이니 이재명 대표 팬카페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한다. 한마디로 시스템 공천과는 거리가 먼 사천"이라고 지적했다. 장동혁 사무총장도 "민주당의 시스템 공천 기준은 아마 당 대표 범죄 혐의 변호 경력, 당 대표에 대한 아부 능력, 당 대표 부인 수행 능력, 당 대표 체포동의안에 대한 반대 표결 경력일 것"이라며 "그렇지 않고서야 지금 벌어지는 민주당의 비상식적인 공천을 설명할 방법이 없다"고 꼬집었다.

이재명 대표는 이날 영등포구의 한 광장에서 연 긴급 기자회견에서 "제 아내는 그 사람과 아무런 개인적 인연이 없다"며 "이 사안을 포함해서 앞으로는 가짜뉴스를 퍼뜨리거나 또는 가짜뉴스에 의존해서 선거 질서를 어지럽히는 여당, 그리고 정부, 대통령까지도 모두 법적조치를 해서 언젠가는 반드시 책임지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사천' 논란이 제기된 권 전 비서관의 지역구 전략공천을 철회하고 경선을 치르기로 했다. 한민수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회의 후 기자들에게 "권 후보 본인이 당에 대한 애정으로 경선에 당당히 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고 더 이상 당에 부담을 주지 않겠다는 대승적 결단으로 경선을 요청해왔다"며 "이를 최고위는 받아들여 이 선거구를 전략경선 선거구로 지정하고 2인 경선을 실시할 것을 의결했다"고 말했다. 이 지역 현역인 서동용 의원과 권 후보의 국민경선 100% 방식이라고 한 대변인은 설명했다. 

 

임호기자 tiger35@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임호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정치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