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개별공시지가 지난해 대비 평균 0.5% 상승

  • 임성수
  • |
  • 입력 2024-04-30  |  수정 2024-04-29 15:38  |  발행일 2024-04-30 제6면
울릉(2.71%) 상승 폭 가장 커…의성(1.02%), 청송(0.90%), 영덕(0.90%)
단독주택 최고 포항 북구 여남동 12억9천600만…최저 의성 사곡면 양지리 117만원
20240429152459.png
올해 경북지역 개별주택(단독·다가구 등) 가격이 지난해 보다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는 일제히 하락했던 지난해와 달리 22개 시·군 모두 개별주택가격이 상승했다.

29일 경북도에 따르면 올 1월 1일 기준 개별주택 43만2천여 호의 가격은 지난해 대비 평균 0.5% 상승했으며, 시·군별로는 울릉군이 2.71% 상승해 가장 높은 상승 폭 나타냈다, 이어 의성군(1.02%), 청송군(0.90%), 영덕군(0.90%)이 뒤를 이었다.

도내에서 가격이 가장 높은 단독주택은 포항시 북구 여남동에 있는 단독주택으로 12억9천600만원이며, 가장 낮은 주택은 의성군 사곡면 양지리 소재 단독주택으로 117만원으로 파악됐다.

개별주택가격은 30일 22개 시·군에서 일제히 공시되며, 5월 29일까지 이의신청을 할 수 있다.

이번에 결정·공시된 개별주택가격은 국토교통부가 매년 공시하는 표준주택가격을 기준으로 표준주택과 개별주택의 건물 및 토지 특성을 비교해 산정된 가격으로 감정평가사의 산정가격 검증, 주택소유자의 가격 열람과 의견제출, 시·군의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결정됐다.

결정·공시된 개별주택가격은 부동산공시가격알리미(www.realtyprice.kr)와 해당 주택 소재 시·군 홈페이지를 통해 열람할 수 있다. 이의가 있는 주택소유자 및 이해 관계인은 시·군 세무부서를 방문해 이의신청할 수 있다.

박시홍 경북도 세정담당관은 "개별주택가격은 지방세, 국세 및 각종 조세 부과 기준이 되는 중요한 자료인 만큼, 주택소유자 및 이해 관계인은 주택가격의 적정 여부를 반드시 확인해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관심을 갖고 열람해 달라"고 당부했다.

 

임성수기자 s018@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임성수 기자

편집국 경북본사 1부장 임성수입니다.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