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식 대구미술협회장 직무 복귀

  • 임훈
  • |
  • 입력 2024-05-02 16:41  |  수정 2024-05-02 16:45  |  발행일 2024-05-02
법원 "채권자의 가처분 신청 모두 기각"
미협로고

구성원 간 법적 공방으로 회장 직무를 정지당했던 노인식 대구미술협회(이하 대구미술협회) 회장이 지난 1일부터 직무에 복귀했다.

대구지방법원 서부지원 제11민사부는 지난 1일 "2023년 5월31일에 한 직무집행정지결정과 2023년 6월15일에 한 직무대행자선임결정을 취소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채권자의 가처분 신청을 모두 기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1년 가까이 회장 직무를 정지당했던 노 회장이 다시 대구미협 집행부를 이끌게 됐다. 앞서 노 회장은 지난해 3월 보궐선거를 통해 대구미협 회장에 당선 됐다. 하지만, 보궐선거의 적법성 여부를 두고 회원 간 법적 다툼이 벌어졌고, 일부 구성원들이 제기한 '(대구미협 회장)직무집행정지 및 직무대행자선임 가처분 신청'을 법원이 인용하면서 노 회장은 직무를 정지당했다.

한편, 회장 보궐선거를 두고 구성원과 '이사회 결의 무효소송'을 진행 중인 대구미협 집행부는 지난달 1심에서 승소했으며, 반대 측 구성원들은 항소를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훈기자 hoony@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임훈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문화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