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점도시 간 초광역협력체계 '메가리전' 구축해야"

  • 피재윤
  • |
  • 입력 2024-05-14 21:05  |  수정 2024-05-14 21:56  |  발행일 2024-05-15 제6면
경북도의회 지역소멸대책특위
정책토론회 열어 대응책 모색
2024050801000261600010621
지난 3일 경북도의회 다목적실에서 도의회 지역소멸대책특별위원회가 지역소멸대응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경북도의회 제공>
2024050801000261600010622
지난 3일 경북도의회 다목적실에서 도의회 지역소멸대책특별위원회가 지역소멸대응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경북도의회 제공>

경북도가 저출생과 전쟁을 선포한 가운데 지난 3일 경북도의회 지역소멸대책특별위원회가 지역소멸대응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도의회 다목적실에서 진행된 정책토론회엔 전문가 및 관계자 50여 명과 외국인 20여 명 등 총 70여 명이 참석했다.

급속한 고령화와 저출생으로 인해 지방소멸이라는 국가적 위기에 직면한 상황에서 시군 중소도시 중심, 청년 중심의 정책대안 제시와 지역소멸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첫 번째 주제발표를 한 <사>대구사회연구소 김재훈 센터장은 '중소도시 중심 지역소멸 대응방안'이란 주제로 중소도시 중심의 지역소멸 해결책으로 메가리전이라고 불리는 거점도시 간 초광역협력체계 구축·외국인 정착제도의 확대·중소도시의 정주 여건 개선·대학과 지역사회와의 유기적인 결합·읍면동 자치단체 도입 등을 제시했다.

지방분권운동대구경북본부 이석민 단장은 '청년중심 지역소멸 대응방안'이란 주제로 "청년 중심의 지역소멸 대응 해결책으로 내·외국인 청년의 잠재력을 발휘할 수 있는 지역적 여건 조성, 트레킹과 같은 즐거움과 인간적 유대가 있는 사업 활용, '연령''국적' 등 다양성에 근거한 공동지역 생활 기반 마련, 지역 및 전통문화의 소개와 활용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황두영 도의원, 정성현 경북도 지방시대정책국장, 추현호 콰타드림랩 대표, 이창용 지방분권운동대구경북본부 상임대표, 게오르기에프 이바노프 불가리아 기업가 등 7명이 토론자로 참석한 가운데 좌장을 맡은 김창기 위원장의 진행으로 열띤 토론을 펼쳤다.

토론회에선 외국인 이민정책의 대상 차별화, 지역대학과 연계한 글로컬 청년창업펀드 조성, 시군의 특색 있는 콘텐츠 간의 유기적인 연결, 지역소멸대응기금 활용, 유럽 등 선진국 관광객이 머물 수 있는 여건 조성, 한국 전통적 콘텐츠 개발을 통한 청년 일자리 창출, 지역 콘텐츠 플렛폼 개발 지원 등 지역소멸 대응 주제에 걸맞은 다양한 의견들이 개진됐다.

김창기 위원장은 "경북도가 저출생과의 전쟁을 선포한 만큼 지역소멸 대응을 위한 실효성 있는 정책들이 하루빨리 수립될 수 있도록 도의회 차원에서도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피재윤기자 ssanaei@yeongnam.com

기자 이미지

피재윤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Notice: Trying to get property of non-object in /home/yeongnam/public_html/web/view.php on line 499

정치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