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징야 vs 린가드' 슈퍼스타 매치…대구FC '시즌 첫 2연승' 세징야 판정승

  • 김형엽
  • |
  • 입력 2024-05-19 18:47  |  수정 2024-05-19 19:27  |  발행일 2024-05-20
나란히 선발로 출전한 세징야와 린가드
대구FC, 2-1로 시즌 첫 2연승 얻어와
고재현과 박용희의 끈질김으로 결승골
2024051901000628300026441
1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은행 K리그1 2024' 대구FC와 FC서울의 13라운드 경기에서 상대를 제치고 있는 세징야. <대구FC 제공>

'세징야 VS 린가드' 슈퍼스타 매치는 시즌 첫 2연승을 얻어간 세징야의 판정승이었다.

프로축구 대구FC는 19일 오후 4시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은행 K리그1 2024' FC서울과의 13라운드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날 서울 제시 린가드는 부상 복귀전과 동시에 처음으로 선발로 출전했다.

대구는 3-4-3 포지션을 들고 나왔다. 세징야를 중심으로 양 측면 공격에는 박용희와 정재상이 투입됐다. 장성원-벨톨라-박세진-황재원으로 중원을 짰다. 고명석-박진영-김진혁이 스리백을 섰고, 골문은 오승훈이 지켰다.

이날 대구는 거침없는 슛으로 상대를 압박했다. 전반동안 볼 점유율에서는 42%로 밀렸지만 슈팅 10개와 유효슈팅 6개로 압도했다.

후반 11분 대구는 약속된 플레이로 행운의 선제골을 만들었다. 이태석의 반칙으로 얻은 프리킥에서 세징야와 황재원이 동시에 키커로 나섰다. 세징야의 낮은 크로스 후 공은 다시 오른쪽으로 파고드는 황재원에게 패스됐고, 황재원이 올린 크로스가 서울 최준의 머리를 맞은 뒤 자책골로 연결됐다.

후반 24분엔 고재현의 끈질김과 박용희의 투혼으로 추가 골을 만들었다. 서울 골문 앞에서 키퍼에게 패스한 공이 흘러가자 근처에 있던 고재현이 태클로 골대쪽으로 공을 빼냈다. 자칫 골대 바깥으로 흘러나갈 수 있었으나 박용희가 전력으로 뛰어 골문으로 집어넣었다. 본인의 스피드를 제어할 수 없었던 박용희는 골대와 충돌했다.

서울은 후반 추가시간 최준의 날카로운 패스를 이어받은 일류첸코가 터닝슛으로 추격의 골을 만들었다. 하지만 추가 골이 나오지 않은 채 경기는 2-1로 대구가 승리했다.

한편 대구는 오는 26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강원FC와 '하나은행 K리그1 2024' 14라운드 경기를 펼친다.

김형엽기자 khy@yeongnam.com

기자 이미지

김형엽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스포츠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