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양각색 커피와 체험활동" 대구 앞산 축제 현장 속으로

  • 박영민
  • |
  • 입력 2024-05-26 17:26  |  수정 2024-05-26 17:34  |  발행일 2024-05-27 제8면
25~26일 구민체육광장서 열린 축제 9만명 다녀가
앞산 커피축제에는 지역 업체 40여곳 참여
클라이밍, 퍼스널 컬러 등 다양한 체험활동 '인기'
KakaoTalk_20240526_165915910_02
26일 오후 1시 대구 남구구민체육광장에서는 앞산축제를 찾아온 사람들로 붐볐다.

"다 처음 해보는 활동이었어요!"

26일 오후 1시 대구 남구구민체육광장은 발 디딜 틈 없었다. '2024 앞산 축제'(옛 대덕제)가 이제 막 시작한 시간이었지만, 근처 경일여고·협성고 등 임시주차장으로 지정된 5곳이 만차 상태였다. 사람들은 줄지어 셔틀버스를 타고 축제 장소로 향했다.

남구에 따르면 전날(25일) 하루 추산 4만 명 이상 축제를 찾았고, 이날에는 더 많은 사람이 찾아 축제 기간 이틀 동안 9만 명 이상아 다녀갔을 것으로 추산했다.

올해 열린 앞산 축제에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됐다. 무대에선 지역 뮤지션들의 공연과 함께 코요태, 노라조 등 초청 가수들의 공연이 펼쳐졌다. 푸드트럭·음식 부스에서 각종 먹거리를 즐길 수 있었고, 클라이밍장과 체험 부스에선 각종 체험 활동을 경험할 수 있었다. 또 축제와 함께 열린 '앞산 커피 축제'에선 지역에서 이름을 날린 커피 업체들을 경험해 볼 수 있었다.

오후 3시쯤 음식 부스 앞은 사람들이 줄지어 차례를 기다리고 있었다. 한쪽에는 맥주, 하이볼 등을 판매 중이었다. 다른 한쪽에선 남구의 명물 골목인 안지랑곱창골목, 물베기거리 등 골목 상인들이 직접 조리한 곱창볶음, 전 등이 준비됐다.
 

KakaoTalk_20240526_165915910_03
26일 오후 3시 앞산 커피축제에서 한 바리스타가 커피 만드는 과정을 설명하며 드립커피를 만들고 있다.
무대 옆 열린 앞산커피축제에는 커피 업체 35곳, 베이커리 업체 9곳이 참여했다. 이곳에선 지역 내 자영업자들이 직접 개발한 레시피를 선보였다. 시민들은 연신 "확실히 맛이 다르다"며 감탄했다.

또 커피에 관심을 보인 한 시민은 커피 만드는 과정을 사진으로 담고 바리스타에게 궁금한 점을 묻기도 했다. 바리스타는 친절히 커피 맛의 비결을 알려주며 훈훈한 모습이 연출됐다.

체험 부스에서는 평소 경험할 수 없는 이색 체험 활동이 준비됐다. 퍼스널컬러, 인형 만들기, 체형교정 등 저렴한 가격에 제공된 원데이클래스는 나이 불문하고 많은 사람이 찾았다.

석고 방향제 만들기 체험을 운영한 이예지(30)씨는 "먼저 연락을 주셔서 좋은 기회라고 생각해서 참여했다. 이렇게 많은 사람이 찾을 줄 생각도 못 했다. 감사하게도 이틀 내내 예약이 3시간씩 밀릴 정도로 많은 사람이 찾았다"며 웃었다.

KakaoTalk_20240526_165915910
26일 오후 3시 대구 남구국제클라이밍장에서 시민들이 클라이밍 체험을 하고 있다.
인근 남구국제스포츠클라이밍장에서는 클라이밍 체험을 즐길 수 있었다. 안전 요원이 뒤에서 안전 로프를 당겨 누구나 쉽게 클라이밍을 즐길 수 있었다.

클라이밍 체험을 한 이유진(9·수성구)양은 "오늘 처음으로 클라이밍을 도전했는데 너무 무서워서 아직도 떨리는 것 같다. 그래도 끝까지 올라갔고 평소 해볼 수 없는 재밌는 경험이었다"고 했다.

남구 관계자는 "대구 남구를 대표하는 앞산 축제를 위해 지난 1월부터 준비했다. 감사하게도 예상보다 더 많은 시민이 찾아주셨다. 축제로 앞산카페거리, 안지랑곱창골목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많은 도움이 되었길 바란다"고 말했다.


글·사진=박영민기자 ympark@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박영민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