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챙이떼 이동 ‘대형두꺼비’ 모양 연출

  • 이하수
  • |
  • 입력 2019-05-07   |  발행일 2019-05-07 제1면   |  수정 2019-05-07
올챙이떼 이동 ‘대형두꺼비’ 모양 연출

6일 상주 내서면 낙서리 천지당골 연못에서 수만 마리의 두꺼비 올챙이(유생)떼가 줄을 지어 유영하고 있다. 멀리서 보면 마치 큰 성체 두꺼비를 연상케 한다. 해마다 3월쯤 알에서 깨어난 두꺼비 올챙이는 연못에서 한 달 가량 자란다. 5~6월쯤엔 꼬리가 급격히 짧아져 두꺼비 형태를 갖추게 된다. 두꺼비 올챙이는 비가 올 때를 기다렸다가 젖은 땅을 기어 그늘지고 습한 서식지로 이동한다.


상주=이하수기자 songam@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